쿠오모 닉슨, 여성문제에서 격돌

뉴스 2018.07.11 19:02 조회 수 : 10

<앵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사후 피임약에 보험을 적용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주의회 상원에 낙태 합법화를 촉구했다는 소식 어제(10일) 전해 드렸습니다. 오늘(11일)은 낙태에 찬성하는 시민단체가 쿠오모 주지사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뉴욕주지사 자리를 놓고 쿠오모 주지사와 신시아 닉슨 예비후보가 여성문제에서 격돌했습니다. 차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단체 플랜드 패런트후드(Planned Parenthood Empire State Acts)가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재선을 지지한다고 11일 수요일 밝혔습니다.

 

플랜드 패런트후드의 로빈 골스턴(Robin Golston) 회장은 “뉴욕주에서 낙태 합법화의 중요성을 이해하는 정치인이 필요하다”며, “출산에 관한 자기결정권, 즉, 재생산권(reproductive rights)의 투쟁에 있어 국가적 지도자”라고 치켜세웠습니다.

 

플랜드 패런트후드가 쿠오모 주지사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기 하루 전, 신시아 닉슨 예비후보는 여성 문제에 있어서 쿠오모 주지사가 적합하지 못한 후보라는 내용의 동영상을 올렸습니다. 닉슨 후보는 해당 동영상에서 “재생산권에서부터 성폭력에 이르기까지 쿠오모 주지사는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며, “뉴욕주민들은 더 나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닉슨 후보는 쿠오모 주지사가 “신이 세 딸을 주심으로 인해 페미니스트가 됐다”고 최근 발언한 것도 비판했습니다.

 

{녹취}

 

“인간이기 때문에, 옳은 일이기 때문에 여성의 권리를 지지한다고 말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닉슨 후보는 또, “여성과 관련된 법률을 제정하는 테이블에서 오랫동안 여성이 배제돼 왔다”고도 비판했습니다.

 

여성문제가 최근 재점화 된 데에는 9일 월요일 보수 원전주의자로 일컬어지는 브렛 캐배너가 새로운 연방대법관으로 지명된 것이 크게 작용했습니다. 여성단체들은 낙태를 허용한 “로 대 웨이드(Roe v. Wade)” 대법원 판결이 뒤집어질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차승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77 7월 1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연방정부, 뉴저지주 ICE 구금시설에 매달 6백 만 달러 지불 *복권당첨 70대 남성 살인사건 용의자로 40대 조카 체포 *맨해튼에서 돌연사한 70대 아시안 남성 신원 수배 중) file 2018.07.12 15
3676 LIRR 서니사이드 신호시스템 업그레이드 작업 완료 file 2018.07.12 15
3675 이번 주 토요일, 14일 오픈가든데이 NYC 처음으로 개최 - 가든 무료 개방 file 2018.07.12 14
3674 뉴욕주 트로이 한식당 오너, 난민 이민자 돕는다 file 2018.07.12 20
3673 휴대폰 기능 이용해 자살 시도 여성 구했다 file 2018.07.12 14
3672 “뉴욕시 첫 축구장 생긴다” file 2018.07.12 10
3671 스태튼 아일랜드 한인회 이상호 신임 회장 추대 file 2018.07.12 15
3670 7월 12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7.12 10
3669 퀸즈 한인 상권 치안 불안 , 노숙자 증가로 불편 이어져 file 2018.07.11 32
3668 플러싱 지역사회 서민아파트 관심 고조, 설명회 성황 file 2018.07.11 27
3667 오늘(11일)부터 미주 한인 풀뿌리 컨퍼런스 연방 의회에서 열려 file 2018.07.11 22
3666 뉴욕주 선거 앞두고 대중교통 개선 문제 재조명. 시민단체 후보들에 관심 촉구 file 2018.07.11 14
3665 7월 1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내 영아 돌연사 잇따라 *뉴저지주 강에서 꽃게 낚시한 60대 남성 비브리오 패혈증 감염 *뉴저지주 표준시험 PARCC 바뀐다) file 2018.07.11 22
3664 한인 금융인 협회, 뉴욕 가정상담소에 8470달러 상당 장난감 260개 기부 file 2018.07.11 21
3663 뉴욕한국문화원, 사물놀이 창시 40주년 영문 사물놀이 소개 책자 배포 file 2018.07.11 18
3662 뉴욕주 미지불 톨비 240만달러 달해, 캐시리스 톨게이트 확대로 더욱증가 우려 file 2018.07.11 16
3661 뉴욕시 소매점에서 판매되는 아판디나 할랄사 닭고기 일부 제품 리콜 file 2018.07.11 12
3660 “뉴욕시장, 불법으로 멕시코 국경 넘었다” 의혹 제기 file 2018.07.11 10
3659 퀸즈 정치인들 ICE 폐지 요구 잇따라 file 2018.07.11 10
» 쿠오모 닉슨, 여성문제에서 격돌 file 2018.07.11 1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