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연방 정부가 모유수유를 권장하는 WHO 결의안을 반대하고, 주변국에게 압력을 가했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뉴욕시 선출직 공무원들이 즉각 규탄 성명을 내는 등 비판이 거셉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짜 뉴스라면서도, 반대표를 던진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차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모유수유를 권장하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결의안에 반대하고, 해당 안건을 발의한 국가에 압력을 가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결의안의 조항 중 “각 정부는 모유에 관해 부정확하거나 잘못된 정보를 싣는 분유업체의 마케팅을 제한해야” 한다는 것과 “산모의 모유수유를 권장하고 지원하라”는 등의 내용이 트럼프 정부의 심기를 건드렸다고 지역언론 뉴욕포스트가 9일 월요일 보도했습니다. 이어서, 결의안에 반대표를 던진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기업적 성향이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반대 의견이 받아 들여지지 않자 연방 정부는 군사 지원 철회 등으로 몇몇 국가들을 힘으로 제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압력에 굴복한 에콰도르가 결의안 발의를 포기하면서 무산될 뻔한 결의안은 러시아의 개입으로 채택됐습니다.


캐롤린 맬로니(Carolyn Maloney) 연방하원의원은 9일 월요일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 행정부가 전세계의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도 재선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해하지 못한다”며, 의회 청문회를 요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즉각 SNS에 반박 게시글을 올렸습니다. 뉴욕타임스의 보도는 가짜 뉴스(Fake News)라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모유수유를 강하게 지지함에도 결의안에 반대한 이유를 “분유라는 선택지가 부정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차승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65 7월 1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내 영아 돌연사 잇따라 *뉴저지주 강에서 꽃게 낚시한 60대 남성 비브리오 패혈증 감염 *뉴저지주 표준시험 PARCC 바뀐다) file 2018.07.11 22
3664 한인 금융인 협회, 뉴욕 가정상담소에 8470달러 상당 장난감 260개 기부 file 2018.07.11 21
3663 뉴욕한국문화원, 사물놀이 창시 40주년 영문 사물놀이 소개 책자 배포 file 2018.07.11 18
3662 뉴욕주 미지불 톨비 240만달러 달해, 캐시리스 톨게이트 확대로 더욱증가 우려 file 2018.07.11 16
3661 뉴욕시 소매점에서 판매되는 아판디나 할랄사 닭고기 일부 제품 리콜 file 2018.07.11 12
3660 “뉴욕시장, 불법으로 멕시코 국경 넘었다” 의혹 제기 file 2018.07.11 10
3659 퀸즈 정치인들 ICE 폐지 요구 잇따라 file 2018.07.11 10
3658 쿠오모 닉슨, 여성문제에서 격돌 file 2018.07.11 10
3657 7월 11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7.11 15
3656 뉴욕 한인사회, 반이민 여파 인종 차별 증오범죄 대응 주제로 포럼 file 2018.07.10 41
3655 뉴욕시 시영아파트 NYCHA 납페인트 위험 가구 3배 늘어 file 2018.07.10 20
3654 뉴욕일원 트럼프 대법관 지명 인사 반대 목소리 높아 file 2018.07.10 17
3653 퀸즈 한인 밀집지역 지난달 주요 범죄 증가, 뉴욕시는 성범죄 비상 - NYPD 상반기 범죄 통계 발표 file 2018.07.10 21
3652 7월 1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주 보험회사 주지사 행정명령 서명 *퀸즈 우드사이드에서 40대 남성 총격사망 *론김, 109경찰서에 보조 경찰 프로그램 교부금 25만 달러 *뉴욕시 교육청 웹사이트 새 단장) file 2018.07.10 15
3651 뉴욕시 40 경찰서 신축, 오는 2021년 완공예정 file 2018.07.10 22
3650 운전하기 편한 도시 순위에서 뉴욕시 94위 file 2018.07.10 19
3649 뉴욕시 아시안 비만인구 증가폭 최고 file 2018.07.10 13
3648 월마트 청과물 당일배송 뉴욕서 시작, 한인업계 타격 불가피 file 2018.07.10 24
» 미국 모유수유 권장 WHO 결의안 반대 논란 file 2018.07.10 11
3646 7월 1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7.10 1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