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중단합니다. 스타벅스는 오는 2020년까지, 전 세계 모든 매장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제공을 중단한다고 오늘(9일) 발표했습니다. 뉴욕시 빨대 금지 조례안도 많은 지지를 얻어, 연내 통과가 유력해 보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적인 커피 체인 스타벅스가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중단한다고 월요일 발표했습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앞으로는 플라스틱 빨대 대신, 빨대 없이 마시도록 디자인된 아이스음료용 플라스틱 뚜껑이 제공됩니다.

 

해당 뚜껑은 현재 나이트로 커피 등 스타벅스 일부 메뉴에서 이미 제공되고 있습니다. 프라푸치노 등 들고 마시기 어려운 음료에는 종이나 친환경소재로 제작된 빨대가 제공됩니다. 스타벅스는 오는 2020년부터 전 세계 매장의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완전 중단해, 연간 10억 개가 넘는 빨대를 절약할 수 있을 걸로 예상했습니다.

 

플라스틱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미국 내 로컬정부들은 속속 금지법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스타벅스 본사가 있는 워싱턴주 시애틀은 대도시로는 전국 최초로 시내 전역의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했습니다. 마이애미 비치 타운정부는 2012년부터 해양생물 보호를 위해 빨대를 금지하고 있으며, 뉴저지 먼마우스 비치에서도 지난 달부터 빨대 등 플라스틱 제품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뉴욕시에서도 빨대 금지에 대한 지지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시의회에 발의된 해당 조례안은 지난 달 중순부터 공청회를 갖고 주민과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21일 열린 공청회에서도 조례안의 찬반보다는, 세부내용의 조정이 중점으로 논의됐습니다.

 

라파엘 에스피날 시의원이 발의한 해당 조례안은 시내 카페와 식당, 술집 등에서 제공되는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를 전면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빨대 금지는 환경단체는 물론 시정부와 관련 업계의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식당과 술집, 호텔 등 서비스업 연합인 ‘뉴욕시 서비스업 연맹(New York City Hospitality Alliance)’도 조합원의 85%가 빨대 금지 조례안을 지지하고 있으며, 빌 드블라지오 시장도 조례안 통과 후 서명을 약속했습니다.

 

장애인과 장애인 옹호 단체 등이 우려를 표시하고 있으나, 장애인들의 편의를 위해 세부내용을 조정해줄 것을 요구하는 수준입니다. 시의회는 조정을 거친 후 올해 안에 조례안을 통과시킬 걸로 전망됩니다.

 

한편 일각에서는 종이 등 친환경 소재로 만든 빨대가 플라스틱보다 환경에 유익하다는 과학적 근거는 없으며, 빨대 금지가 전체 플라스틱 소비를 줄일 수도 없다며, 최근 전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금지 정책들의 실효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45 할렐루야 2018 대 뉴욕 복음화 대성회 시작 file 2018.07.10 36
3644 뉴욕주 이민자 사회, 가족 분리 후 이민 구치소 수감 이민자 백여명 도와 file 2018.07.09 24
3643 뉴욕일원 한인사회 소식(*글로벌 어린이재단 20주년 갈라 *뉴욕가정상담소 방과 후 학교 호돌이 프로그램 무료 제공 *뉴저지 한인회 제 2기 차세대 이사 모집 *뉴욕한인회 미주 민주참여 포럼 전국 대회 참가 *뉴욕 한인상공회의소 외대 G-CEO과정 시작 북한인권상영회도 계획) file 2018.07.09 20
3642 H마트 파라무스점 스쿨버스 전복사고 희생자 돕기 모금 캠페인 file 2018.07.09 32
» 스타벅스 2020년까지 플라스틱 빨대 없앤다. 뉴욕시 빨대 금지 조례안 연내 통과 유력시 file 2018.07.09 21
3640 퀸즈 111 경찰서, 지역주민들 우체통 사용 자제 권고 file 2018.07.09 28
3639 7월 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 ‘도시 운영 효율성 최악’ 전국 3위 *뉴저지주 마리화나 합법 법제화 절차 시작 *뉴저지주 티넥 거주 아시안 가족 교통사고로 4명 사망) file 2018.07.09 13
3638 올 상반기 뉴욕시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시정부 비전제로 성과 발표 file 2018.07.09 16
3637 플러싱 같은 집 상대 또 다시 범행 저지른 강도용의자 수배 file 2018.07.09 10
3636 척 슈머 의원, “FTC, 홍수 파손 차량 규제하라” file 2018.07.09 8
3635 퀸즈 북동부 그래피티 제거 요청하세요 file 2018.07.09 10
3634 지하철 사건사고(*C 트레인서 움직이는 열차 문 밖에 매달려, *F 트레인 57가역 보수 공사, 9일 폐쇄, *2 트레인서 금속 파이프 휘두른 남성 구속) file 2018.07.09 10
3633 7월 9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7.09 10
3632 7월 첫째 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07.06 24
3631 매브니 신청자 40여명 최근 구체적 이유 없이 퇴출 file 2018.07.06 24
3630 플러싱 서민아파트 설명회 열린다 file 2018.07.06 37
3629 H마트 타이완 푸드 페스티벌 리본 커팅 식 file 2018.07.06 20
3628 7월 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퀸즈 26학군 특목고 입학시험 폐지 반대 결의문 채택 *플러싱 메인스트릿 스타벅스 앞에서 폭행사건 논란 *퀸즈 거주 남성 버겐카운티에서 1백만 달러 복권 당첨) file 2018.07.06 18
3627 뉴저지 일부 학군 교육세 오른다 file 2018.07.06 19
3626 더글라스톤 교차로에 신호등 추가된다 file 2018.07.06 1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