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1717ddded.jpg

 

<앵커>뉴욕시 범죄율이 사상최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뉴욕시정부는 각종 범죄발생이 수년 째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다며 ‘안전한 도시’임을 자평하고 있지만, 뉴욕시내 곳곳에서는 여전히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한인밀집지역 플러싱도 그리 안전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지난 한달 간 발생한 범죄건수는 작년에 비해 무려 40퍼센트나 껑충 뛰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플러싱과 와잇스톤 등 한인밀집지역을 관할하는 109경찰서에서는 하루가 멀다하고 각종 범죄 용의자에 대해 수배령을 내리고 있습니다. 성폭행과 강도, 절도까지 범죄 유형도 다양합니다.

109경찰서는 카드정보를 빼내 돈을 인출한 남성을 쫓고 있습니다. 용의자는 지난달 10일과 11일 오후 1시 반쯤, 노던블러바드와 144스트릿 만나는 지점에 위치한 플러싱 은행에서 위조한 카드를 이용해 현금을 인출했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ATM 스키밍을 통해 카드 정보를 빼냈을 걸로 보고 수사 중입니다. 용의자는 2,30대 백인남성으로 추정되며, 범행 당시 선글라스와 밝은 녹색 모자, 자주색 스카프를 착용하고 있었습니다.

백주대낮에 엘리베이터에 탑승한 임신부를 위협해 돈을 빼앗은 남성도 수배중입니다. 지난 수요일 정오쯤, 샌포드 애비뉴와 메인스트릿 만나는 지점 근처에 위치한 한 상업용 건물 안에서, 29살 임신부가 혼자서 엘리베이터에 올랐습니다. 뒤따라 온 용의자가 엘리베이터 문을 막고 돈을 요구했고, 피해여성이 얼마간의 현금을 건네자 가로채 달아났습니다. 용의자는 20세 가량의 히스패닉 남성으로, 5피트 7인치에 보통체격입니다.

지난 주 목요일, 뷰티살롱에서 여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수배됐던 아시안 남성은 범행 일주일 만인 어제 체포됐습니다. 41세 중국계 남성 찰리 위(Charlie Yu)는 지난 9일 새벽 4시쯤, 164스트릿에 위치한 한 뷰티살롱에서 마사지를 받던 중, 피해여성을 심하게 폭행하고 성추행한 후 달아났습니다. 위 씨는 어제 정오쯤 베이사이드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경찰에 체포됐으며, 강간미수,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109경찰서 관할지역에서는 지난 한달 새 모두 168건의 범죄가 발생했습니다. 작년 동기대비 40%나 급증한 수칩니다. 범죄 유형별로는 강도가 23건 발생해 35% 이상 늘었고, 폭행은 24건으로 지난해보다 2배 넘게 늘어났으며, 중절도도 83건 발생해 45% 늘어났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75 뉴욕시 렌트가이드라인위원회 렌트 인상률 표결 절차 시작. 30일 첫 공개회의 file 2017.03.21 28
374 3월 2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 봄철 보행자안전확보 강화, 초고소득층 세금늘려야,프릿 바바라 전 검사장 뉴욕대로, 베이사이드 자녀교육 세미나, 뉴욕가정상담소 자원봉사 교육) file 2017.03.21 21
373 3월 21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3.21 14
372 연방 국토안보부, 서류미비자 구금요청 거부 지역정부 명단 발표, 뉴욕 두번째 file 2017.03.20 35
371 오늘 춘분, 한인 비즈니스 봄 준비 file 2017.03.20 27
370 한미세무설명회 오늘부터 3일동안 file 2017.03.20 30
369 3월 2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네일 세탁펀드 청원서명운동 참여 저조,베이사이드네일 강도,10대소년 센트럴파크 호수 셀피촬영빠져, 플러싱 일대연쇄 주택절도범 9년형, 애크미마켓 날록손 처방전없이 판매가능) file 2017.03.20 14
368 라이더스 얼라이언스 메트로카드 요금인상 항의 시위, 저소득층 대상 반값메트로카드 시행 촉구 file 2017.03.20 13
367 뉴욕시장 홈리스 쉘터 90곳 건설 계획 뉴욕주 상원 제동 file 2017.03.20 17
366 H마트 노던141가점 고객 감사 경품 대잔치 file 2017.03.20 24
365 뉴저지 초등학교 노예경매 광고 포스터 논란 file 2017.03.20 13
364 3월 2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3.20 8
363 뉴욕 대선참여운동본부 발족 file 2017.03.19 19
362 '미주한인의사협회'와 '한미웨인 암 및 노인복지재단'이 무료 건강박람회와 기금모금 행사 성황 file 2017.03.19 17
361 메트로카드 요금 인상 이번주 일요일부터 file 2017.03.17 30
360 뉴욕 한인사회, 세탁 네일업 지원펀드 뉴욕주 상원예산안 포함 촉구 file 2017.03.17 20
» 한인밀집지역 퀸즈 플러싱 109경찰서 지역 각종 사건사고 file 2017.03.17 28
358 H마트 통영 수산물 특판전 file 2017.03.17 57
357 미국인 60%, 무조건 추방보다 합법체류신분 취득 제도개선 필요 file 2017.03.17 18
356 3월 17일 로컬뉴스(세인트 패트릭스데이 퍼레이드, 브롱스 앰뷸런스 탈취용의자 체포, 뉴욕한인간호사협회 정기총회, 로니조 뉴욕시의원 후보 후원모임) file 2017.03.17 1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