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작년 뉴욕시에서 적발된 성매매 건수가 전년 대비 두 배나 증가했습니다. 특히 미성년자 성매매가 대부분이라 상황이 더 심각합니다. 미성년자는 강제로 성매매를 강요 받고 있으면서도 불안정한 심리 상태와 경제 사정으로 범죄 환경에서 벗어나길 꺼린다고 합니다. 차승은 인턴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경찰NYPD의 통계에 따르면, 작년 적발된 성매매 건수는 265건으로 전년 대비 두 배 증가했습니다. NYPD는 성매매 알선업자 228명을 체포했습니다.

 

NYPD의 짐 클라인 수사관은 “이 수치가 아직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체포하지 못한 포주가 너무 많은데, 포주 한 명당 적어도 네다섯 명의 여성을 부린다”며, “이는 현대판 노예”라고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했습니다.

 

더 심각한 것은, 성매매 여성들이 대부분 가정 불화로 거리에 내몰린 미성년자로, 성적 학대를 당한 적이 있으며 당시 나이가 평균적으로 12살이라는 사실입니다. 이들은 뉴욕 이외에도 펜실베니아, 코네티컷 등 출신 지역이 다양하지만 강제로 뉴욕시 곳곳의 불법 마사지 가게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은 성매매 알선업자에게 끌려가는 것이 아니라 따라갑니다. 알선업자들은 협박이 아닌 달콤한 말로 아이들을 꾀어 냅니다. 길바닥인 지금보다 더 나은 삶을 약속합니다. 그 약속이 거짓이었음을 깨닫는 순간, 알선업자는 아이들을 폭력적으로 대하기 시작합니다. 오물이 가득한 곳에 방치하는 것은 예사이고, 고분고분하게 굴지 않는다고 개집에 가두거나, 심하면 총으로 쏴 죽이기도 합니다.

 

다행히 경찰에 의해 성매매가 적발돼도 상황은 녹록지 않습니다. 성매매 알선업자에 유죄 판결을 내리기 위해서는 피해자의 증언이 중요하게 작용합니다. 하지만 피해 여성들은 “그들이 나를 때리긴 해도 적어도 길바닥에서 자지 않을 수 있다”며 자신을 범죄의 피해자로 보는 것을 거부합니다. 미성년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심신이 더 미약하고, 거처 등 상황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범죄 상황에 안주하려는 경향이 큽니다.

 

한편. 검찰은 현재 성매매 관리 부서를 운영하고 있고, 성매매 피해자를 구조하는 비영리단체와 적극 협력하고 있습니다. NYPD는 작년 해당 부서에 형사 25명을 추가하고 FBI와 합동 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차승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957 한인 밀집지역 베이사이드, 플러싱 퀸즈 북동부 학교 보안시스템 부족 file 2018.04.18 41
2956 뉴욕주 납세자 부담 49억 달러 전년 대비 6.6% 늘어 file 2018.04.18 27
2955 뱅크오브호프 2018 1분기 실적 역대 최대 “환호” file 2018.04.18 209
2954 뉴욕시 문없는 오픈도어 헬리콥터 운행 중지, 헬기 사고 이후 시당국 조치 file 2018.04.18 44
2953 뉴욕시 다클리스 바이크 쉐어프로그램 시행 제안서 검토중, 여름 시행 예정 file 2018.04.18 35
2952 4월 18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18 24
2951 이민세관단속국 지난 주 뉴욕에서 한인 포함 225명 불체자 체포 file 2018.04.17 68
2950 레티샤 제임스 뉴욕시 공익옹호관, 시민단체 마리화나 합법화 촉구 file 2018.04.17 29
2949 4월 17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플러싱 아파트 화재 발생*NYPD 징계 경관 목록 유출 논란*뉴욕한인 학부모협회 스승의 날 행사) file 2018.04.17 34
2948 뉴욕주지사 세제개편안 서명, 시험대 올라 file 2018.04.17 28
2947 H마트 뉴저지 파라무스 지점 오는 27일 개점 file 2018.04.17 63
2946 뉴욕시 주택공사, 시영아파트 쥐 문제해결 나서 3천2백만달러 예산 투입 file 2018.04.17 32
2945 뉴욕시 교도소 수감자 성 정체성 근거로 수감장소 선택 가능 file 2018.04.17 29
2944 4월 17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17 29
2943 브루클린 화물용 승강기 사고 사망 심모씨 유가족, SANDERS & KIM 법률그룹 통해 건물주와 마트 소송 file 2018.04.16 57
2942 뉴욕가정상담소 오는 27일, 29주년 연례만찬 열어 file 2018.04.16 34
2941 4월 16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퀸즈 주택서 새벽 화재 2명 사망*플러싱 7번 메인역 앞 상점 유리문 파손 길가던 12세 소녀 부상*퀸즈 나이트클럽 총격 2명 부상*퀸즈 오클랜드가든서 불법 총기소지 체포 file 2018.04.16 41
2940 뉴욕시 이민자 유산 주간, 이민자 지원 서비스 제공 file 2018.04.16 29
2939 폭우로 뉴욕일원 피해 속출 file 2018.04.16 30
» 지난 해 뉴욕시 성매매 급증. 미성년자 성매매 심각 file 2018.04.16 3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