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플러싱 소재 자영업소들 앞으로 대량의 마리화나가 소포로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뉴욕주가 보행자의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추진합니다. 뉴저지주의회는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를 높일 수 있도록, 어제(12일) 관련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뉴욕일원 로컬소식, 이정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플러싱 세탁소 앞으로 마리화나 70파운드 배달. 경찰 수사 착수

109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월요일인 9일 오전 11시쯤, 페덱스 소속 우편물 배달직원이 수상한 소포가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문제의 소포는 두 개로,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송됐으며, 각각 체리애비뉴와 키세나블러바드에 위치한 세탁소와 반려동물용품샵 주소가 기재돼있었습니다. 경찰당국은 즉각 수사에 나섰습니다.

 

근방의 CCTV 화면을 입수해 소포를 수령한 사람이 누구인지 확인한 뒤, 당일 오후 3시쯤 두 업소를 찾아갔습니다. 소포에는 이니셜 TJ라고만 적혀있었고, 받은 사람들은 “자신에게 온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소포 안에는 밀봉 포장된 마리화나 62팩이, 70파운드가 들어있었습니다. 현재 109경찰서에서는 해당 물품을 압수한 다음 자세한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최근 플러싱 일대에는 대량의 마리화나를 소지하거나 판매하다 적발된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당국에서는 불법 마리화나 소지 또는 판매를 목격한 경우 즉각 신고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뉴욕주의회 보행자 휴대전화 사용 금지 추진

뉴욕주가 보행자의 휴대전화 사용 규제를 추진합니다. 펠릭스 오티즈(Felix Ortiz) 주 하원의원은 지난 화요일 관련 법안(A10315)을 발의하고, 길을 건너는 보행자들의 전자기기 사용 단속을 제안했습니다. 법안 내용은 보행자가 도로를 건널 때, 스마트폰 등 휴대용 전자기기를 사용하다 적발되면 벌금 25달러를 부과하는 내용 등입니다. 최초 적발 후 18개월 이내에 다시 적발될 경우 최대 250달러까지 벌금을 부과합니다. 긴급상황을 다루는 소방서, 경찰서, 병원 직원 등은 제외됩니다.

 

연방 국립안전위원회(NSC national safety council)는 지난해부터 ‘부주의 보행(distracted walk-ing)으로 인한 부상’을 새로운 카테고리로 분류해 통계 수집을 시작했습니다. 부주의 보행으로 인한 사고 사망자수는 2013년 기준 4천1백 건 이상, 부상자는 7만 명 가까이 되는 걸로 파악됩니다. 대부분의 사고는 뉴욕시 등 대도시에 집중돼있습니다. 특히 15세에서 19세 사이 청소년의 보행자 사망은 절반 가량이 부주의 보행으로 인한 걸로 집계됐습니다.

 

*뉴저지주의회 유권자 편리 확대 법안 잇따라 통과

뉴저지주 유권자들은 앞으로 DMV에서 유권자등록이 가능할 전망입니다. 자동유권자등록을 허용하는 법안이 주의회 상하원을 목요일인 어제 통과했습니다.해당 법안은 자동차 운전면허나 비운전자 면허를 발급 할 때, 유권자등록 옵션을 함께 제공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등록 절차를 간소화시켜 선거참여율을 높일 수 있을 걸로 기대됩니다.

 

투표연령을 낮추는 방안도 하원의 승인을 얻었습니다. 현재 투표가능연령은 예비선거를 기준으로 만 18세 이상입니다. 그러나 본 선거일에 18세가 된다면 17세 주민에게도 예비선거 투표권을 부여하는 내용입니다. 같은 내용의 법안이 현재 상원에서 계류 중입니다. 현재 워싱턴D.C.와 전국 21개 주에서 이미 시행 중이며, 뉴욕주는 예비선거일을 기준으로 18세 이상에게 투표권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937 내일 세금 보고 마감, 수천만명 아직 접수 전 file 2018.04.16 23
2936 뉴욕 뉴저지 휘발유 가격 3년만에 최고치 근접 file 2018.04.16 40
2935 4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16 26
2934 4월 둘째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04.13 58
2933 뉴욕시 아시안 빈곤율 인종별 가장 높아, 퀸즈에선 엘머스트, 잭슨하이츠, 플러싱 순 file 2018.04.13 48
2932 노동허가 급감, 한국 출신 신청국가별 3위, 뉴욕 지역별 3번째 file 2018.04.13 47
2931 뉴욕주 검찰 오늘(13일) 불법 총기 자진반납 총기 120정 수집 file 2018.04.13 30
» 4월 1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플러싱 세탁소 앞으로 마리화나 70파운드 배달. 경찰 수사 착수*뉴욕주의회 보행자 휴대전화 사용 금지 추진*뉴저지주의회 유권자 편리 확대 법안 잇따라 통과) file 2018.04.13 50
2929 뉴욕일원 한국계 소매업 브랜드 진출 활발 2018.04.13 49
2928 MTA, “마그네틱 완드”로 지하철 신호 지연 해결 file 2018.04.13 37
2927 어린이 창문 추락 주의, 뉴욕시 보호 장치 설치 의무 file 2018.04.13 38
2926 NYPD 방범 순찰 프로그램 지하철역으로 확대 file 2018.04.13 37
2925 4월 1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13 35
2924 퀸즈 거주 한인 남성 2명, 유가증권사기 및 돈세탁 혐의 기소 file 2018.04.12 65
2923 이번 토요일 기온 상승, NYPD, DOT 봄철 안전 운전 강조, 따뜻한 날씨 교통사고 급증 file 2018.04.12 48
2922 H마트, 본사 뉴욕라디오코리아 제 5회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주최 2018.04.12 206
2921 플러싱 노던 한인상권 공실률 증가, 렌트비 수준 수익 못맞춰 file 2018.04.12 48
2920 뉴저지주 드림법안 하원 통과. 주지사 서명 거쳐 시행 file 2018.04.12 50
2919 4월 1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주 성범죄 저지른 교사 이력 공개 의무화*뉴욕주 표준시험 컴퓨터 오류로 일부 학생 수백 명 시험 연기*자살한 와튼스쿨 재학생 유가족 학교 상대로 손배소) file 2018.04.12 37
2918 뉴욕주 대법원, “NYPD 휴대폰 추적 시스템 공공에 밝히지 않아도 돼” file 2018.04.12 3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