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서류미비 대학생에게 학비지원을 제공하는 ‘드림액트’ 법안이, 오늘(12일) 뉴저지주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이제 주지사의 서명을 거치면 오는 가을학기부터, 서류미비 대학생들에 학비지원 혜택이 돌아갈 전망입니다. 한인 드리머들도 학비부담을 덜 수 있게 됐습니다. 보도에 이정은 기잡니다.

 

<리포트>

 

뉴저지주 하원은 목요일 열린 본회의에서, 서류미비 청년 지원법안인 ‘드림액트’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찬성 49, 반대 24의 압도적인 표차로 통과된 법안은 뉴저지 주립대학에 등록한 서류미비학생들에게도 거주자를 위한 주정부 학비지원(TAG) 수혜자격을 부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이번 법안을 발의한 페세익카운티 게리 셰어(Gary Schaer) 하원의원은 “모든 학생들에게 대학에 갈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미래의 납세자를 기른다는 점에서 주정부에도 유익할 것”이라고 법안 통과를 축하했습니다

 

{녹취}


 

같은 내용의 법안은 지난 달 이미 상원을 통과했으며, 이제 주지사의 서명을 거쳐 올 가을학기부터 혜택이 주어질 걸로 기대됩니다. 주지사실에서는 표결 전 성명을 통해, “법안이 전달될 때까지 계류중인 특정 법안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필 머피 주지사가 지난 해 선거 기간 동안 ‘드리머’에 대한 재정지원 확대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힌 바 있어, 서명은 확실시됩니다.

 

3년 이상 뉴저지주내 고등학교를 다니고 졸업한 후 주립대학에 진학한 서류미비학생이라면 신청기준에 따라, 오는 가을학기부터 주정부의 학비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주 입법서비스실(The Office of Legislative services)의 분석에 따르면, 이번 법안이 시행될 경우 주정부는 447만 달러의 예산이 추가로 필요할 전망입니다. 2018-19학년도 4년제 대학 재학생의 평균 학비지원금은 7천451달러였으며, 2015년 기준 주립대학에 재학하는 서류미비학생은 6백 여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921 플러싱 노던 한인상권 공실률 증가, 렌트비 수준 수익 못맞춰 file 2018.04.12 56
» 뉴저지주 드림법안 하원 통과. 주지사 서명 거쳐 시행 file 2018.04.12 51
2919 4월 1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주 성범죄 저지른 교사 이력 공개 의무화*뉴욕주 표준시험 컴퓨터 오류로 일부 학생 수백 명 시험 연기*자살한 와튼스쿨 재학생 유가족 학교 상대로 손배소) file 2018.04.12 38
2918 뉴욕주 대법원, “NYPD 휴대폰 추적 시스템 공공에 밝히지 않아도 돼” file 2018.04.12 41
2917 할리우드 배우들, “팁 크레딧 폐지하라”, 관련 업계 반발 file 2018.04.12 52
2916 하와이 방문 후 뇌 기생충 발견 사례 뉴욕서 두 건 file 2018.04.12 49
2915 시민단체 보고서 “NYPD 위법 행위 10년 만에 증가세” file 2018.04.12 38
2914 뉴욕시 빌딩국 보행자 보호 구조물 실시간 업데이트 지도 제공 file 2018.04.12 30
2913 4월 12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12 29
2912 오늘 연방 국무부 5월 영주권 문호 발표, 가족이민 소폭 진전, 취업이민 전부문 오픈 지난달 일시 중단 4,5순위 오픈 file 2018.04.11 34
2911 뉴욕시의회 직장내 성희롱 방지 조례안 통과 file 2018.04.11 41
2910 반값 메트로 카드 시행 집회, 시의회 찬성 불구 시장은 반대 file 2018.04.11 41
2909 소매업 위기. '물건'보다 '경험' 팔 수 있어야 생존 가능 file 2018.04.11 47
2908 뉴욕시의회 서민아파트 관련 제도 변경 추진 file 2018.04.11 65
2907 4월 11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플러싱 마트 절도범 공개수배*뉴저지주 4학년생 성적 전국 1등*성매매 일삼은 아시안 일당 유죄 인정) file 2018.04.11 39
2906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 내달 갈라 행사 추진 file 2018.04.11 34
2905 퀸즈 우드사이드에 561가구 규모 아파트 단지 건설 file 2018.04.11 34
2904 뉴저지 티넥 운전자, 교량 통과 중 콘크리트 떨어져 왼쪽 눈 실명 file 2018.04.11 28
2903 뉴욕시 지난 해 여름 에너지 감축 프로그램 시행, 컨에디슨에 930만달러 환급 file 2018.04.11 24
2902 퀸즈의 잭슨하이츠, 코로나, 자메이카 신선한 건강식품에 대한 접근성 낮아 file 2018.04.11 3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