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앞으로 뉴저지주에서, 성범죄를 저질러 기소된 교직원들은 다른 학교로 이직하기 어려울 전망입니다. 관련 이력 공개를 강화하도록 하는 법안이 어제(11일) 주지사의 서명을 얻었습니다. 어제(11일) 뉴욕주 표준시험 컴퓨터 응시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해, 수백 명의 학생들이 시험을 치르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명문대에 재학하던 아시안 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유가족이 학교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뉴욕일원 로컬소식, 이정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뉴저지주 성범죄 저지른 교사 이력 공개 의무화

필 머피 주지사는 성추행이나 성학대 등 성범죄 혐의로 기소된 적 있는 교사들을 걸러내는, 일명 ‘쓰레기 패싱법(passing the trash)’에 지난 수요일 서명했습니다. 새로운 주법에 따라, 앞으로 공립과 사립, 차터스쿨, 비영리학교 등 학생과 정기적으로 접촉하는 모든 직종은 구인시 지원자의 취업내역을 조사해야 합니다. 특히 학군들은 교직 지원자와 이전 고용주에게 성추행 이력과 관련된 구체적인 질문을 해야 하며, 무혐의 처리된 경우를 제외하고는 학대 혐의 및 수사에 대한 모든 정보를 공유해야 합니다. 해당 법은 공화당 의원들이 발의했으며, 지난 2월 만장일치로 의회를 통과했습니다. 한편 지난 해 뉴저지주 교사자격증 박탈 건수 가운데 43%가 성범죄 때문인 걸로 나타났습니다.

 

*뉴욕주 표준시험 컴퓨터 오류로 일부 학생 수백 명 시험 연기

이번 주 시작된 뉴욕주 표준시험 과정에서, 컴퓨터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해 수백 명의 학생들이 시험을 치르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주 교육국에서는 “수요일 아침 일부 학교에서 컴퓨터 시험 진행에 지장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표준시험 출제를 담당하는 ‘퀘스타 어세스먼트(Questar Assessment)’에 따르면 이날 주 전역에 걸쳐 약 7백 명의 학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뉴욕시 학생들은 영향을 받지 않았습니다. 당국은 컴퓨터 시험 응시 첫날이었던 화요일, 시내 3만 2천 명의 학생들이 무사히 시험을 치렀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주 표준시험은 3학년부터 8학년까지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난 화요일부터 영어시험이 시작됐습니다. 다음달 1일부터는 수학시험이 치러집니다. 주 표준시험은 선택적으로 응시할 수 있으며, 참여하지 않아도 불이익을 받지 않습니다.

 

*자살한 와튼스쿨 재학생 유가족 학교 상대로 손배소

명문대에 재학하던 아시안 여학생이 학업스트레스로 스스로 목숨을 끊어, 유가족이 학교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펜실베니아대학 와튼스쿨 3학년에 재학하던 중국계 학생 올리비아 콩(Olivia Kong)은 지난 2016년 4월, 열차에 뛰어들어 자살했습니다. 사건 후 2년만인 지난 화요일, 해당 학생의 부모가 딸이 다니던 대학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필라델피아 법원에 화요일 접수된 소장에 따르면, 올리비아 콩은 자살하기 전, 학교 관계자들에게 학업스트레스가 극심해 자살충동을 느낀다고 여러 차례 호소했으나, 학교 측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도, 도움을 주지도 않고 방관했습니다. 대학 측은 이번 소송에 대해 논평을 내놓고 않고 있습니다.

 

한편 2013년 2월 이후 현재까지, 펜실베니아대학에서는 14명의 재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정은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937 내일 세금 보고 마감, 수천만명 아직 접수 전 file 2018.04.16 23
2936 뉴욕 뉴저지 휘발유 가격 3년만에 최고치 근접 file 2018.04.16 38
2935 4월 1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16 26
2934 4월 둘째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04.13 58
2933 뉴욕시 아시안 빈곤율 인종별 가장 높아, 퀸즈에선 엘머스트, 잭슨하이츠, 플러싱 순 file 2018.04.13 48
2932 노동허가 급감, 한국 출신 신청국가별 3위, 뉴욕 지역별 3번째 file 2018.04.13 47
2931 뉴욕주 검찰 오늘(13일) 불법 총기 자진반납 총기 120정 수집 file 2018.04.13 30
2930 4월 13일 뉴욕일원 로컬뉴스(*플러싱 세탁소 앞으로 마리화나 70파운드 배달. 경찰 수사 착수*뉴욕주의회 보행자 휴대전화 사용 금지 추진*뉴저지주의회 유권자 편리 확대 법안 잇따라 통과) file 2018.04.13 50
2929 뉴욕일원 한국계 소매업 브랜드 진출 활발 2018.04.13 49
2928 MTA, “마그네틱 완드”로 지하철 신호 지연 해결 file 2018.04.13 37
2927 어린이 창문 추락 주의, 뉴욕시 보호 장치 설치 의무 file 2018.04.13 38
2926 NYPD 방범 순찰 프로그램 지하철역으로 확대 file 2018.04.13 37
2925 4월 1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4.13 35
2924 퀸즈 거주 한인 남성 2명, 유가증권사기 및 돈세탁 혐의 기소 file 2018.04.12 65
2923 이번 토요일 기온 상승, NYPD, DOT 봄철 안전 운전 강조, 따뜻한 날씨 교통사고 급증 file 2018.04.12 48
2922 H마트, 본사 뉴욕라디오코리아 제 5회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주최 2018.04.12 206
2921 플러싱 노던 한인상권 공실률 증가, 렌트비 수준 수익 못맞춰 file 2018.04.12 48
2920 뉴저지주 드림법안 하원 통과. 주지사 서명 거쳐 시행 file 2018.04.12 50
» 4월 12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저지주 성범죄 저지른 교사 이력 공개 의무화*뉴욕주 표준시험 컴퓨터 오류로 일부 학생 수백 명 시험 연기*자살한 와튼스쿨 재학생 유가족 학교 상대로 손배소) file 2018.04.12 37
2918 뉴욕주 대법원, “NYPD 휴대폰 추적 시스템 공공에 밝히지 않아도 돼” file 2018.04.12 3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