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최근 퀸즈지역에서 비자 사기혐의로 일당 세명이 검찰에 기소됐습니다. 이들은 비자 취득을 돕는다며, 3천 달러에서 1만 5천 달러의 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유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퀸즈 레고팍에서 빅애플 뮤직어워드 파운데이션이란  (BAMA) 비영리 단체를 운영하고 있는 여성을 포함해, 일당 3명이  이민사기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습니다. 

 

레고팍에 거주하는 스텔라 보야드지안과  캘리포니아 출신의 흐라챠 아토얀 그리고 아르메니아 출신의 다이아아나 그리고리얀은  여러 차례 비자 취득을 돕겠다며 외국인을 불법적으로 미국에 데려왔습니다. 

 

보야드지안은 돈세탁 혐의와 신분 도용혐의 그리고 그리고리얀은 돈세탁 혐의를 추가로 받고 있습니다.

 

기소내용에 따르면, 보야드지안은 비영리단체 BAMA를 설립해 외국인을 모집하고 신청자 한 명당 3 천 달러에서 1 만 5 천 달러에 이르는 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고인들은 비자 신청자들에게 전통 무용 의상을 입히고 가짜 콘서트 전단을 만들어 양식 I-129 청원서를 허위로 작성해 P3 비자를 불법적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P-3 비이민 비자는 문화적으로 고유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예술가 또는 연예인들이 공연, 교육을 위해 일시적으로 미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비자입니다. 

 

미국 고용주 혹은 스폰서 기관은 미국 내 공연이 문화적으로 고유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증빙 서류와 함께 비 이민자 근로자를 위한 USCIS 양식 I-129 청원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뉴욕 동부지검의 리처드 도노휴 검사는 “이번 결과는 비자 사기를 근절하기 위해 수사기관이 협력한 결과”라며,” 피고들은 이제 범죄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유라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퀸즈 레고팍 여성 등 일당 3명 비자 사기 체포 file 2018.02.13 17
2434 그래피티 예술가들, 퀸즈 파이브포인츠 건물주 상대로 낸 소송에서 6백 7십만 달러 배상받아 file 2018.02.13 16
2433 2월 1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2.13 16
2432 뉴욕주, 독감 예방위해 무료 백신 확대 file 2018.02.12 17
2431 3월 영주권문호, 취업이민 전부문 오픈, 가족이민 소폭 진전 file 2018.02.12 26
2430 뉴저지 한인회, NBC 올림픽중계 일제식민지 미화 망언 규탄 file 2018.02.12 25
2429 뉴욕시, 규정 위반아파트 250채 3970가구 리스트 발표 file 2018.02.12 17
2428 초선 뉴욕시의원 11명중 10명 지역구, 아시안 인구 급증지역 file 2018.02.12 17
2427 뉴욕시 주택위기 불구, 시영 아파트 높은 공실률 활용 못해 비난 file 2018.02.12 15
2426 뉴욕주 검찰, 성추문 와인스틴 소송 file 2018.02.12 17
2425 유명업체 '아이스크림 팩토리' 물사용 랜드로드 퇴거요구 분쟁 file 2018.02.12 21
2424 뉴저지 홀리네임 병원 시니어 엑스포 성황리 열려 file 2018.02.12 20
2423 뉴욕시 차량절도, 브루클린 게이트웨이 쇼핑몰 탑1, 퀸즈선 플러싱 메도우 코로나파크 file 2018.02.12 16
2422 2월 12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2.12 13
2421 뉴욕한인드라이클리너스 협회, 고병건 회장 취임 file 2018.02.11 27
2420 2월 둘째주 금주의 주요뉴스 file 2018.02.10 30
2419 재일교포출신 한인 뉴욕주 암전문의 부부 '불법의약품 무단사용' 혐의 인정.검찰과 50만 달러 합의 file 2018.02.10 46
2418 뉴욕시 소비자 보호국, 무료 세금보고 지원 file 2018.02.10 28
2417 트럼프 임시 예산안 서명, 주요 쟁점 이민이슈 협상은 계속 file 2018.02.10 17
2416 이민세관단속국 과도한 단속 비난, 시민권자 배우자 체포 file 2018.02.10 26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