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1218adxsdddds.jpg

 

<앵커>

 

오늘(12일) 연방 국무부는 3월 영주권 문호를 발표했습니다.

 

취업이민 우선순위는 전달에 이어 이번달에도 오픈상태를 기록했습니다. 접수가능일 역시 지난달에 이어 전 부문 오픈됐습니다.

 

가족이민은 소폭 진전됐습니다.

 

가족이민 1순위는 2011년 3월 22일로 1주 진전됐고, 2순위 A는 2016년 3월 22일로 2주 앞당겨졌습니다. 2순위 B는 2011년 3월 1일로 6주 빨라졌습니다.

 

3순위는 2005년 12월 15일로 한달, 4순위는 2004년 8월 22일로 역시 한달 진전됐습니다.

 

가족이민 접수가능일은 1순위 2012년 1월 1일, 2순위A는 2017년 5월 1일, 2순위 B는 2011년 9월 1일, 그리고 3순위는 2005년 12월 1일, 4순위는 2005년 1월 22일을 기록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441 뉴욕시의회, 학생들 수면보장 위해 대책 마련 촉구 file 2018.02.14 27
2440 브롱스에서 칼로 얼굴 긋는 묻지마 범죄 재발 file 2018.02.14 43
2439 퀸즈 칼리지 포인트 배수시설 개선 시급 file 2018.02.14 28
2438 2월 14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2.14 31
2437 뉴욕일원 언론, 기관 여전히 설날 중국명절 표기 많아 file 2018.02.13 42
2436 뉴저지 저지시티 전국에서 가장 다양성 가진 도시 file 2018.02.13 34
2435 평창동계올림픽 미국 방송사 잘못 표기 망신, 시카고 ABC방송 중국식당 체인으로 표기 file 2018.02.13 47
2434 미국 식당 여종업원 대다수가 성희롱 경험 설문조사 file 2018.02.13 38
2433 뉴욕시 택시업계 대책 마련 요구 거세, 시의회 공청회 시위 잇따 file 2018.02.13 57
2432 뉴욕시 공립학교 설문조사 한국어 등으로 실시 file 2018.02.13 29
2431 퀸즈 레고팍 여성 등 일당 3명 비자 사기 체포 file 2018.02.13 34
2430 그래피티 예술가들, 퀸즈 파이브포인츠 건물주 상대로 낸 소송에서 6백 7십만 달러 배상받아 file 2018.02.13 42
2429 2월 13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2.13 30
2428 뉴욕주, 독감 예방위해 무료 백신 확대 file 2018.02.12 31
» 3월 영주권문호, 취업이민 전부문 오픈, 가족이민 소폭 진전 file 2018.02.12 41
2426 뉴저지 한인회, NBC 올림픽중계 일제식민지 미화 망언 규탄 file 2018.02.12 33
2425 뉴욕시, 규정 위반아파트 250채 3970가구 리스트 발표 file 2018.02.12 25
2424 초선 뉴욕시의원 11명중 10명 지역구, 아시안 인구 급증지역 file 2018.02.12 30
2423 뉴욕시 주택위기 불구, 시영 아파트 높은 공실률 활용 못해 비난 file 2018.02.12 32
2422 뉴욕주 검찰, 성추문 와인스틴 소송 file 2018.02.12 3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