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인 ‘미투 캠페인’이 지난해 전국적으로 반향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이로인해 성폭력에 대한 사회적인 경각심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는데요. 이러한 가운데 뉴욕주가 2018 여성평등 아젠다를 공개했습니다. 홍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주가 2018 여성평등 아젠다를 공개했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목요일인 11일 30가지의 제안이 담긴 뉴욕의 2018 여성평등 아젠다를 발표했습니다.

 

아젠다의 주요 내용은 직장에서의 성희롱 근절, 피임약에 대한 접근성 확대, 가정 폭력 집안의 총기 제거, 육아 기금 마련과 직장에서의 여성지원 강화 등입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쿠오모 주지사가 종합 피임 보장법을 통과시킴으로써 뉴욕주에서는 응급 피임을 포함해 피임약을 보다 쉽게 구할 수 있게 됩니다.

 

이어, 가정 폭력 기록이 있는 집안에 총기를 규제합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가정 폭렴범들의 목록을 업데이트하고 그들이 총기를 소지할 수 없게 하는 법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직장에서의 성희롱을 근절시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뉴욕주는 직장에서의 성희롱을 퇴치할 수 있는 다각적 계획을 내놨습니다. 그 중 하나로, 성폭력이나 성희롱 전과가 있는 사람들의 정착에 납세자들의 세금이 사용되는 것을 막고 또한, 성폭력이나 성희롱을 저지른 범죄자들이 개인적인 책임을 질 수 있게 하는 법안을 추진 중입니다.

 

여성들의 복직을 위한 지원도 강화합니다. 쿠오모 주지사는는 여성들이 다시 취업할 수 있도록 교육과 취업 알선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근로 가정에게 저렴한 보육 시설을 제공하기 위한 기금도 늘립니다. 올해 쿠오모 주지사는 2018년 주정부 예산 기금을 현재보다 7백 만 달러 늘려 보조금 지원을 확대한다는 입장입니다.

 

캐시 호컬 뉴욕주 부지사 겸 뉴욕주 여성 선거권위원회 위원장은 뉴욕주에서 여성에 대한 성차별과 폭력이 발생하고 있는 문화를 바꾸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여성 권리 운동의 발상지인 뉴욕에서 여성이 남성과 동등하게 권리를 쌓을 수 있게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아젠다에는 산후우울증 퇴치에 대한 노력, 보복성 음란물 유포 금지, 병원에서의 강간 기록 보관 기한 연장, 남성과 여성의 임금 격차 해소, 중산층 가정을 위한 보육 개선 세액 공제 지속 등의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홍민정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쿠오모 주지사, 2018 여성평등 아젠다 공개 file 2018.01.11 16
2169 누리홀 한국 고전영화 릴레이 상영 file 2018.01.11 41
2168 산수갑산2,리셉션하우스 오는 28일 '2018 웨딩박람회'개최 file 2018.01.11 40
2167 1월 11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1.11 17
2166 플러싱 70대 한인여성 뺑소니 사고로 사망 file 2018.01.10 195
2165 연방이민세관단속국 직장단속 강화, 세븐일레븐 급습 21명 체포 file 2018.01.10 48
2164 폭설, 혹한 후 뉴욕시 곳곳 엉망. 뉴욕시 업소 앞 눈 안치운 업주에 벌금 인상 추진 2018.01.10 38
2163 한인 연방하원의원 탄생하나, 에드 로이스 의원 '영 김 전 캘리포니아 주하원의원' 공식 지지 file 2018.01.10 73
2162 '새해엔 살뺄거야', 운동 다이어트 한인 고객 인기 상승 file 2018.01.10 80
2161 1월 10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뉴욕시장, 감사원장 화석연료업체 소송계획*박효성 총영사 퀸즈한인회,KCS 방문*뉴욕주 일부지역 홍수예방 당부*팬스테이션 지하통로 균열 논란) file 2018.01.10 26
2160 뉴욕한인직능단체협의회 김일형 신임회장, 세대교체 앞당기겠다 file 2018.01.10 53
2159 뉴욕시 식중독 위험 온라인으로 예측강화, 뉴욕시보건국 옐프,SNS 모니터링 강화 file 2018.01.10 20
2158 뉴욕시 주택압류건수 8년래 가장 높아 file 2018.01.10 17
2157 1월 10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8.01.10 16
2156 퀸즈 지역 새해 부동산 매매 활발 가격 상승세 이어가 file 2018.01.09 66
2155 뉴욕시 알 권리에 대한 조례안, 바디캠 영상 등 사법투명성 제고 정책들 논란 file 2018.01.09 23
2154 뉴욕주,추방대상 엘살바도르 출신 주민 지원 file 2018.01.09 20
2153 1월 9일 뉴욕일원 로컬뉴스(*MTA 전기버스 운행시작*퀸즈 오피오이드 중독 심각*코로나 서민아파트 신청접수*뉴욕시 겨울 레스토랑위크 시작) file 2018.01.09 24
2152 [사건사고]와잇스톤 칼부림 용의자 유죄 인정, 109경찰서 지역 호텔 절도용의자 & 브루클린 사무실 아시안 연쇄 절도범 수배 file 2018.01.09 27
2151 뉴저지주 의회 아마존에 50억달러 세제혜택 법안통과 file 2018.01.09 2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