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국내 최고의 의과 대학 중 하나이며 또 학비가 비싸기로 유명한 컬럼비아 의대의 졸업생이 모교에 2억 5천 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이번 기부금으로 재학생들은 학자금 부담을 덜어낼 수 있을 전망입니다. 홍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글로벌 제약회사 멀크앤컴퍼니(Merck&Co)의 전 회장인 로이 바젤로스(P.Roy.Vagelos)와 그의 부인 다이애나(Diana)가 바젤로스의 모교 컬럼비아 의과대학에 2억 5천 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국내 최고의 의과 대학이며 동시에 가장 학비가 비싸기도 한 컬럼비아 의대의 1년 학비는 59,364 달러로 학비와 생활비를 포함하면 연 간 9만 달러, 4년 동안 총 36만 달러가 듭니다.

 

비싼 학비로 인해 컬럼비아 의대생들뿐만 아니라 미국 내 많은 의대생들이 학비의 상당 부분을 대출로 해결하고 있습니다.

 

미국 의과대학에 다니는 약 2만 명의 재학생 중 대부분이 학비를 충당하기 위해 막대한 대출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과대학협회에 따르면 올해 의과 대학 졸업생의 평균 부채는 19만 2 천 달러로 조사됐습니다. 의과 대학을 다니는데 드는 연간 비용은 공립학교에 경우 생활비 포함 평균 약 6만 달러, 사립 대학은 약 8만 달러였습니다

 

이번 바젤로스 부부의 기부로 컬럼비아 의과대학생들은 어느 정도 학비 부담을 덜 수 있을 전망입니다.

 

컬럼비아 의과대학 측은 바젤로스 부부가 기부한 2억 5천 만 달러 중 1억 5천 만 달러를 학생들의 재정 지원에 쓸 것이라며 재정적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한 학생들은 학비 전액을 장학금으로 받으며 그 외에 학생들은 학자금 대출이 아닌 보조금 형식으로 학생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바젤로스 부부가 이미 기부했던 6천 만 달러 외에 이번 2억 5천 만 달러의 기부가 이어지면서 컬럼비아 의과 대학은 지난 월요일(4일) 저녁 학과명을 컬럼비아 유니벌시티 로이 앤 다이애나 바젤로스 컬리지 오브 피지션스 앤 썰전스(Columbia University Roy and Diana Vagelos College of Physicians and Surgeons)로 개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1950년대 컬럼비아 의대의 장학생이었던 바젤로스 박사는 이번 기부금이 가정의학과, 소아과 등 다른 분야보다 수익성이 떨어지는 분야를 지원하는데 쓰이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번 기부금이 학생들의 장학금 및 지원기금으로 쓰이는 데는 수 년이 걸릴 전망입니다. 학교측은 추가 기부금을 보태 모든 학생들이 빚을 지지 않고 학교를 다닐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가장 재정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에게는 생활비도 함께 지원할 계획입니다.

뉴욕 라디오 코리아 뉴스 홍민정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953 12월 7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12.07 18
1952 뉴욕주 4명중 1명은 직장내 성폭력 경험, 뉴욕주 검찰 근로자 권리 지침 발표 file 2017.12.06 36
1951 뉴욕과 전국 이민자 단체, 드림액트 촉구 연합 집회 file 2017.12.06 45
1950 성폭력 피해 폭로한 여성들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file 2017.12.06 23
1949 뉴욕한인네일협회, 장학생 선발 1월 19일까지 file 2017.12.06 31
1948 KCS,제1회 한인 송년의 밤 개최 file 2017.12.06 27
1947 NYCHA 국장 뉴욕시의회 공청회 출석, 시영아파트 납페인트 허위보고 '실수' 주장 file 2017.12.06 22
1946 뉴욕, 뉴저지 주민들 트럼프 세제개혁안이 시행되면 소득세, 지방세 공제 철폐로 167억 달러의 세금 오를 것으로 전망 file 2017.12.06 33
1945 뱅크오브호프 '호프장학재단'15만달러 장학금 지급 file 2017.12.06 20
1944 12월 6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12.06 19
1943 멜리사마크 비베리토 시의회의장, 차기 의장 변혁 추진할 후보 지지할 것 file 2017.12.05 85
1942 뉴저지 주지사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인상추진, 뉴저지 기업 60% 감원계획 file 2017.12.05 177
1941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평창올림픽 맞아 '금강산'주제 특별전 file 2017.12.05 90
1940 12월 5일 뉴욕일원 로컬뉴스(*DACA폐지 항의시위 이어져*무슬림 등 뉴욕시 이민자 트럼프 행정명령 효력이후 동요 *뉴욕시 전철 치어 20대 여성 다리 잃어*뉴욕주 농민 9백만파운드 식료품 기증) file 2017.12.05 86
1939 뉴욕 뉴저지 등 4개주 아시안 유권자 과반수 트럼프 업무수행능력 부정적평가 file 2017.12.05 67
» 컬럼비아 의대 졸업생 모교에 2억5천만 달러 기부,의대생 학자금 부담 덜듯 file 2017.12.05 96
1937 센트럴팍에서 크리스마스 시즌 다양한 체험행사열려 file 2017.12.05 55
1936 플러싱 메인스트릿 역 휴대전화 날치기 범 공개수배 file 2017.12.05 76
1935 뉴저지 버겐카운티 민주당 한인 시의원 8명, 버겐아카데미 인종차별 교사 해임 요구 file 2017.12.05 60
1934 론김 의원 4선위한 한인후원행사 file 2017.12.05 70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