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317AB.jpg

 

<앵커>뉴욕주가 서폭카운티에서 갱단 ‘MS-13’뿌리뽑기에 나섰습니다. 뉴욕주정부는 오늘(13일), 갱단 폭력예방팀을 구성해, 서폭카운티내 학교에서 갱단 가입 예방과 인식 개선활동을 벌인다고 밝혔습니다. 최동한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뉴욕주가 악명높은 갱단 MS-13가 롱아일랜드 서폭카운티에서 근절되도록 집중 예방과 단속 활동을 벌입니다.
 
뉴욕주정부와 서폭카운티정부, 지역경찰은 뉴욕주 경찰 10명으로 구성된 갱단 폭력예방팀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브 밸론 서폭카운티장은 “학생들의 가입을 유혹하는 갱단 활동을 근절해,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지 비치 뉴욕주 경찰청장과 티모시 시니 서폭카운티 경찰청장은 “학생들의 갱단 가입을 예방하기 위해 교육당국과 긴밀히 협력한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갱단 폭력 예방 전담팀은 서폭카운티 공립학교 교사와 카운셀러 등에게 갱단 폭력과 예방법 등에 대해 교육하고, MS-13단원 식별방법, 갱단 활동 징후 등을 알립니다. 또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갱단 가입제안 대처법, 탈퇴 방법 등을 커리큘럼을 통해 제공할 계획입니다.
 
뉴욕주에서 발생하는 폭력사건의 상당수가 갱단 관련이며, 마약 문제를 비롯해 서폭카운티에선 갱단 연루 10대 20대들의 사망사건도 발생한바 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496 노동허가 한국 국적 국가별 3위, 한국 출신은 육류 가금류 공장이 1위 file 2017.09.16 55
1495 뱅크오브호프, 추석맞이 한국 무료송금서비스 제공 file 2017.09.16 106
1494 뉴욕주, 버진 아일랜드에 허리케인 복구 인력 파견 file 2017.09.16 49
1493 뉴욕시 모유수유권리 홍보 캠페인 file 2017.09.16 54
1492 9월 15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9.16 56
1491 37회 퀸즈한인회 연례만찬 성황 file 2017.09.14 149
1490 맨해튼 우수학군 옛말, 한인밀집지역 퀸즈 25, 26학군 성적 뛰어나 file 2017.09.14 97
1489 DACA, 드림법안 합의 트럼프 민주당 의견 엇갈려 혼선 file 2017.09.14 106
1488 [Q&A]민권센터 차주범 선임 컨설턴트 DACA철폐 이후와 전망 file 2017.09.14 128
1487 뉴욕가정상담소, 무지개의 집 후원 일일밥집 성황 file 2017.09.14 126
1486 플러싱 주택가 성폭행 미수사건 용의자 수배 file 2017.09.14 67
1485 플러싱 병원 부정청구금지법 위반으로 4백만 달러 합의금 지불 file 2017.09.14 37
1484 NYPD 바디캠 영상 최초 공개 file 2017.09.14 39
1483 9월 14일 뉴욕일원 로컬뉴스(맨하튼 선로쓰레기로 3번전철 고장 연착, 재미한국학교동북부협의회 정기총회,뉴욕상춘회 오세재회장 취임식) file 2017.09.14 43
1482 뉴욕시내 백인우월주의 증오범죄 확산우려 file 2017.09.14 51
1481 9월 14일 저녁 헤드라인 뉴스 file 2017.09.14 44
1480 팰팍 한인유권자 협의회, 오는 26일 거리청소 한인동참 당부 file 2017.09.14 47
1479 연방의회 아시아태평양계 코커스, 한인 드리머 백악관 앞에서 드림법안 촉구 file 2017.09.13 41
1478 폴 그라지아노 재도전, 중국계 언론 이번선거 한인 투표율 높다 보도 file 2017.09.13 52
» 뉴욕주, 서폭카운티 MS-13갱단 뿌리뽑기 나선다 file 2017.09.13 44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