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춘 박은옥 " 사랑하는이에게 "

 

images.jpg

 

images.jpg

 

 

그대 고운 목소리에 내 마음 흔들리고
나도 모르게 어느새 사랑하게 되었네...


깊은 밤에도 잠 못들고 그대 모습만
떠올라 사랑은 이렇게 말없이 와서
내 온 마음을 사로잡네


음 달빛 밝은 밤이면
음 그리움도 깊어 거의 홀로 세울까


견디기 힘든 이 밤 그대 오소서
이 밤길로 달빛 아래 고요히......
떨리는 내 손을 잡아주오
내 더운 가슴 안아주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