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한국당·조중동, 日 우익과 일맥상통 '콜라보'

기사입력 2019.07.18 00:05 조회수 10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노컷 딥이슈] 극우단체부터 정치계·언론계까지 일본 우익과 '유사 논리'

"현 정부로 질서 균열됐다는 위기감…나라 바로잡는 투사 심정일 것"



(사진=뉴스타운TV 유튜브 캡처)

강제징용 배상과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 갈등이 하루가 다르게 깊어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 국내 극우 보수단체·보수 정치계·보수 언론 매체들은 연일 일본 우익과 유사한 논리로 공세를 펴는 중이다.


극우 보수세력들이 결집한 '태극기 집회', 극우 커뮤니티로 알려진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는 일본에 동조하거나 식민사관을 옹호하는 주장들로 꾸준히 질타를 받아왔다. 유튜버 등 SNS를 통해 확산된 식민사관이나 '가짜뉴스'를 그대로 흡수한 결과다. 


지난 13일 '태극기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일제시대를 미화하는 식민사관을 근거로 정부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한 집회 참가자는 "일본이라고 엄청 싫어했지만 지금은 일본이 예쁘다. (정부가) 반일감정 앞세워 가지고 정치를 한다"고 언급했다. 


또 다른 참가자는 "반도체로 그치면 안되고 망해야 문재인이 내려온다"며 "일본이 지금 잘하고 있는 거다. 우리나라는 망해야 된다. 숨이 깔딱깔딱할 때까지 죽어야 된다. 경제가 죽고 일본 식민지가 돼봐야 한다"고 일본을 옹호하기도 했다.


'일베'는 불매운동이 확산된 시점부터 지속적으로 일본 구매운동을 전개해왔다. 현재 흐름과는 반대로 일본에 대한 소비를 장려하는 운동이다.


최근에는 일본 맥주 구매, 일본 여행 인증부터 시작해 불매운동 지지 시민들이 제작한 'No, 보이콧 재팬' 로고를 'Yes, 재팬' 로고로 변경해 퍼뜨리고 있다. 로고 하단에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문구는 '갑니다, 삽니다'로 바뀌었다.


이들은 전국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일본 불매운동을 '반일감정에 의한 민족주의 파시즘'이라고 비난하며 일본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하 의미를 담은 합성사진도 생산됐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왕성한 극우 보수세력들의 활동은 일본 내 혐한세력에게도 환영받는 모양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2'에는 SNS를 통해 '일베'하는 한국인과 친구를 맺은 일본 혐한 집회 참가자가 등장했다. 방송에서는 이런 분위기를 바탕으로 일본 극우와 한국 극우 간에 소통이 이뤄지고 있음을 알렸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 '이순신'에 꽂힌 보수 정치계…日 편드는 보수언론


정치권 상황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여야가 머리를 맞대야 하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 대표 보수정당인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은 '꼬투리' 잡기에 집중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전남 지역경제투어에서 "전남 주민들은 이순신 장군과 함께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고 발언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임진왜란에서 일본군을 무찔렀던 이순신을 세 차례 언급했고, 원고에 없던 이 발언을 두고 일본의 경제보복을 염두해 정부와 기업,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한다는 의미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자 한국당은 바로 수위높은 공세에 들어갔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1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외교를 이렇게 무너뜨려 놓고 어찌 이순신 장군의 이름을 올리냐"고 문 대통령을 비판하며 '어찌보면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낫다'는 댓글을 눈에 띈다고 소개했다. 이순신 장군의 12척을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1척'에 간접적으로 비유한 셈이다.


한국당의 뿌리인 새누리당은 세월호 참사 당시 집권여당으로서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않았고, 이후에도 진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따라서 세월호 유가족들을 포함한 대다수는 한국당이 문 대통령 비판을 위한 정치적 비유로 세월호를 이용한 것이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무능한 선조'에 비유하며 "문재인 정권과 집권여당의 일본 통상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과 반응에서 좀처럼 국익을 읽어내기 어렵다. 국익 대신 선동과 자극, 분열이 읽힌다"고 평가했다.


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조중동으로 불리는 국내 대표 보수언론들은 나 원내대표의 주장과 일맥상통하는 논조의 칼럼과 사설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 


이들 매체는 일본 불매운동 현상과 청와대 대응을 두고 '우리가 빌미를 제공했다'거나 '불매운동은 감정적, 퇴행적 대응이자 반일감정'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얼핏보면 이성적 대응을 주문하는 듯하지만 실질적으로는 현 정권 비난에 초점을 맞추고 일본 우익세력과 같은 논리를 공유하고 있다는 지적이 상당하다.


일본 우익세력과 국내 보수세력의 '이심전심'은 현 정부에 의해 사회 전반의 기존 질서가 강하게 흔들리고 있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됐다.


서복경 서강대학교 현대정치연구소 교수는 "이명박 정부 시절만하더라도 일본 문제는 역사적인 국민 정서가 있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일본을 두둔하는 이야기를 하면 안된다는 불문율이 있었다. 결국 이렇게까지 일본 우익과 맥을 같이하는 것은 그들이 옳다고 믿었던 모든 질서 전반이 이번 정부 들어 균열되고 있다는 강한 위기감 때문"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이들이 품을 수 있었던 중도 보수 유권자 지형이 이미 왼쪽으로 많이 옮겨갔고, 대한민국의 중도 보수까지도 잘못 생각하고 있다는 논리가 아니면 저런 기사나 발언이 나오기 어렵다. 전략적 고려보다는 잘못 가고 있는 대한민국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구국의 일념, 투사의 심정이 아닌가 싶다"라고 분석했다.

ywj2014@cbs.co.kr

 

CBS노컷뉴스 유원정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