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서거…향년 97세(종합)

기사입력 2019.06.11 06:03 조회수 12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국에서 '사회학' 학사.석사 취득 후 국내에서 여성운동 초석 다져 

1962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 혼인 후 민주화 운동에 매진

김 전 대통령 별세 이후에도 매주 두 차례 묘소 찾아…동교동계 정신적 지주



이희호 여사 영정(김대중평화센터 제공)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소천했다. 향년 97세. 


김대중평화센터는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통해 "이희호 이사장님이 10일 오후 11시 37분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소천했다"고 밝혔다. 


이 여사는 1922년 서울에서 태어나 충남 서산에서 초등학교(보통학교)를 졸업한 뒤 이화여고와 이화여자전문대를 차례로 진학했다. 


이어 서울대 사범대에서 교육학을 전공한 후 미국 램버스대와 스카릿 대학원에서 사회학 학사와 석사를 각각 취득했다. 


귀국 후 이 여사는 여성운동의 불모지였던 국내에서 여성운동의 초석을 닦았다. 


이화여대 사회사업과 강사로 지식을 전파하는 한편 대한YMCA연합회 총무를 맡아 여권 신장에 이바지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는 1962년에 결혼하면서 김 전 대통령의 아내이자 민주주의의 동지로써 생을 살아간다. 


김 전 대통령의 미국 망명을 돕기도 했고, 김대중 납치 사건이나 내란음모 사건, 가택연금 등 군사정권 시절 내내 이어진 억압과 탄압 속에서도 김 전 대통령 곁을 지켰다. 


김 전 대통령이 네 번의 고배 끝에 제15대 대통령에 당선되자, 이 여사는 70이 넘는 나이에 '퍼스트 레이디'로 활약했다. 


이 여사는 2008년 김 전 대통령 별세 이후에도 재야에 남아 동교동계의 정신적 지주로 남았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매주 두 차례 김 전 대통령 묘소를 찾기도 했다. 


이 여사는 인권과 여성 문제에 기여한 공을 인정 받아 미국 교회여성연합회 '용감한 여성상', 무궁화대훈장, 펄벅 인터내셔널 '올해의 여성상' 등을 수상했다. 


이 여사의 분향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고, 조문은 11일 오후 2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14일 오전 6시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한다. 


장지는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kimgu88@cbs.co.kr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