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FC 2천만원 제재금에 한국당 "사과…대납 고려안해"

기사입력 2019.04.02 22:53 조회수 6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당 "제재금 결정 재고해 주길"

야3당 "한국당 대납해야" "갑질 DNA" 비판



(사진=연합뉴스)

경남FC구단이 자유한국당의 축구장 유세를 막지 못해, 제재금 2000만원을 받게 된데 대해 한국당은 "다시 한 번 구단과 축구팬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민경욱 대변인은 2일 논평을 내고 "승점감점이나 무관중 경기 등의 중징계가 아닌 제재금 2000만원 결정이라 하더라도, 경남FC 구단이 적극적인 조치를 성실히 수행한 점을 감안해 이 결정을 재고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 "선거를 하루 앞둔 첨예한 시점에서 긴급하게 이뤄진 이번 결정에 대해 아쉬운 바가 크지만, 한국당은 이번 계기를 통해 선거법 뿐만 아니라 스포츠 현장의 내부 규정도 꼼꼼히 살펴 정치활동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납 요구에 대해선 "현재로선 고려하고 있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다른 정당들은 한국당에 대해 비판을 쏟아냈다. 


바른미래당 김익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긴 말 필요없이 자기가 저지른 일은 스스로 수습해야 한다”며 “경남FC의 제재금은 한국당 ‘대납’이 당연지사, 축구팬과 국민 앞에 사과는 기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고는 한국당이 냈는데 뒷처리는 경남FC가 하고 있는 셈”이라며 “경남FC와 축구팬은 '자유한국당 사고처리반'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은 김정현 대변인은 "프로축구연맹이 경남FC에 부과한 벌금 2000만원은 당연히 황교안 대표가 내야한다"면서 "황교안 대표가 축구경기장에 난입하다시피 들어와 선거운동을 했고, 그로 인해 경남FC가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벌금을 내지 않겠다고 할 경우 경남FC는 구상권 차원에서 법적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며 "벌금의 귀책사유가 황교안 대표에게 있는데 설마 먹튀는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이번 사태를 통해 자유한국당이 지닌 '갑질 DNA'가 다시한번 드러난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의 갑질 정치가 계속된다면, 국민으로부터 정치적 구상권을 청구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steel@cbs.co.kr

 

CBS노컷뉴스 정영철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