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현 "단톡방에 제2의 정준영 있다"

기사입력 2019.03.14 23:56 조회수 4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준영 말고 성관계 동영상 찍고 유포한 사람 또 있어"

"약물에 의해 실신한 듯한 여성도 봤다" 파문 증폭


몰카 촬영 및 유포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정준영 씨 외에 또 다른 인물들도 몰카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했다는 증언이 나와 파장이 커지고 있다. 


승리와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자료를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는 1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코너인 '댓꿀쇼'에 출연해 '(정준영 외에도) 불법 성관계 영상을 찍고 유포한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방 변호사는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했다"고 말하며 "(몰카 촬영, 유포한 사람이) 연예인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14일 경찰 출석한 승리와 정준영 (사진=이한형 기자)


이는 해당 카톡방에 정준영 씨 외에도 다른 참여자들도 상습적으로 불법 성관계 영상을 촬영해 유포 했음을 의미한다.


방 변호사는 이들이 영상을 올리는 것은 '습관'처럼 행해졌으며 피해 여성을 마치 물건을 다루듯 대했다고 밝혔다. 


특히 특정 여성에 대해 "맛집이다"고 표현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방 변호사는 대화방에 불법 성관계 촬영을 하며 마약을 이용해 강간을 시도했음을 암시하는 내용도 들어있다고 강조했다.




방정현 변호사 (사진=자료사진)

방 변호사는 '마약 관련 내용이 등장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암시하는 내용들은 있다"고 시인했다.


이어 '수면제'라는 단어는 나오지만 물뽕이나 대마 등 마약에 대해서는 "특별한 명칭이 명시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약물에 의해 실신한 듯한 여성의 영상을 봤다'고 진술하며 이들의 마약 사용 가능성을 누차 제기했다.


한편 논란의 중심에 있는 승리와 정준영은 이날 각각 경찰에 출석하며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 모두 출석 전 포토라인에 서서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를 되풀이하며 사과했다. 그러나 이들 모두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dam1313@hanmail.net

 

CBS노컷뉴스 백담 인턴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