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각계 공교육 시장권한법 연장 촉구. 주의회 다음주 공청회

기사입력 2019.03.07 11:28 조회수 15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30719aAA.jpg

[사진제공 뉴욕시장실]

 

[앵커]뉴욕시 공교육 정책 권한을 시장에 위임하는 시장권한법이 오는 6월 만료됩니다시내 각계에서는 해당 법안 연장을 촉구했고, 빌 드블라지오 시장도 법안 연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주의회는 다음주, 관련 공청회를 열 예정입니다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월요일인 4일자 작성된 서한에는 시내 종교계커뮤니티비즈니스 리더 140명 이상이 서명했습니다앤드류 쿠오모 주지사안드레아 스튜어트 커즌 상원 원내대표칼 헤이스티 하원의장 앞으로 발송된 서한은 시장권한법을 3년 연장해달라는 뜻을 정부의회에 전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뉴욕시 기업 단체인 파트너십 포 뉴욕(The Partnership for New York City)’ 소속 업체 대표 1백 여명도 비슷한 내용의 촉구 서한을 목요일 발송했습니다비아컴(Viacom, Inc.), 리프트 등 대기업 CEO들은 서한에서, “경제적 기회 확대의 핵심은 양질의 교육이며시장권한법은 필수적이라고 연장을 촉구했습니다.

 

빌 드블라지오 시장도 직접 나섰습니다시장은 목요일지지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시장권한법이 아니었다면 시내 공교육이 이렇게 개선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시장은 모두를 위한 프리케이 등 무상 교육 확대정시졸업률 개선 등을 주요 성과로 강조했습니다.

 

{녹취}

 

시장권한법은 뉴욕시 공교육 정책결정권을 시장에 위임하는 주법으로그 동안 공화당의 견제로 1년에서 2년씩 연장법안을 처리해왔습니다올해는 상하원 모두 민주당이 장악한 만큼 시장권한법 연장안도 3년 기한으로 추진할 전망입니다.

 

그러나 의회 일각에서는 시장권한법의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교육전문매체 초크비트에 따르면 주상원 뉴욕시교육위원회를 이끄는 존 리우 위원장은 “‘시장권한법(mayoral control)’이 아닌 시장책임법(mayoral accountability)’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교육감 지명이나 교육위원회교육정책패널 구성 등의 세부내용을 변경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의회 내에 있다는 것으로리우 위원장은 시장권한법 연장안을 예산안에 포함시키는 대신별도의 법안으로 처리해 더 많은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상원 뉴욕시교육위원회는 오는 15일, 맨해튼에서 관련 공청회를 열 예정입니다.

 

시장권한법은 오는 6월을 끝으로 만료됩니다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신년 예산안에시장권한법 3년 연장안을 포함시킨 상태입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이정은입니다.

 

2019년 3월 7일 저녁 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보도국 기자 news@nyradiokorea.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