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장 호통에도…미동없는 '꽉막힌 국회'

기사입력 2019.02.20 00:28 조회수 5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희상 국회의장이 19일 오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5당 원내대표단 회동 전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국회의장실에서 호통소리가 터져나왔다. 10여분 뒤 각당 원내대표들이 굳은 얼굴로 의장실을 빠져나왔다.  


그렇게 2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위해 문희상 국회의장의 주재로 19일 열린 원내대표 회동은 끝났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합의된 내용이 없다"고만 답하며 자리를 떴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원내대표 회동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문 의장은 원내대표들에게 '2월 임시국회가 안 되면, 3월 임시국회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이라도 합의해서 발표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며 "각당이 합의점을 찾지 못해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전했다. 


원내대표 회동에서 고성을 지를 주인공은 문 의장이었다. 문 의장은 5.18망언 의원 징계외 손혜원 의원 국정조사 등을 놓고 여여의 이견이 있더라도 일단 국회 문을 열어 놓고 타협을 하라고 요청했지만 여야 원내대표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하고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 대변인은 "5.18 논란이 국회가 원활하게 돌아가지 않는 과정에서 나오는 것 아니냐는 취지에서 국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목소리가 높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kimgu88@cbs.co.kr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노컷뉴스 기자 gredu1@gmail.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