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손흥민 "경기 내용 만족스럽지 않다"

기사입력 2019.01.23 00:36 조회수 5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손흥민. (사진=AFC 제공)

 

축구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바레인전에 보여준 경기력이 좋지 못했다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2-1로 진땀승을 거뒀다.  


이날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축구에서 쉬운 경기는 없다. 어떤 팀을 만나던 항상 어려운 것이 축구다"라며 "1-0으로 앞선 상태에서 느슨해진 것이 연장으로 이어졌다. 아직 많이 배워야한다. 조별리그와 토너먼트는 분위기가 다르다. 경기 내용은 만족스럽지 않지만 8강부터는 좋아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벤투호는 전반 43분 황희찬(함부르크)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32분 모하메드 알로마이히에게 실점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고 연장 전반 추가 시간에 김진수(전북)의 결승 헤딩골로 힘든 승리를 챙겼다.  


밀집 수비에 고전하면서 이변의 희생양이될뻔했던 한국이다. 손흥민은 "수비적은 팀은 뚫기 어렵다. 선수들도 노력했지만 부족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며 "이번을 계기로 많이 배웠으면 좋겠다. 그래도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었다. 항상 주어진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손흥민은 득점을 기록한 황희찬, 김진수가 기성용(뉴캐슬)을 위한 세리머니를 펼친 것에 대해 "준비한줄 몰랐다. 성용이 형한테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었디. 선수들 역시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성용이 형이 아픈데도 계속 훈련하며 경기를 뛰려 노력했다. 선수들의 세리머니는 감동스럽지만 우리는 아직 할 일이 남았다. 제일 좋은 선물은 우승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두바이(UAE)=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노컷뉴스 기자 gredu1@gmail.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