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순 열사 기리는 '3.1운동의 날 제정' 결의안 뉴욕주상하원 통과, 한인사회 환영

기사입력 2019.01.15 16:36 조회수 691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1519AAAAAaA.jpg

 

[사진제공 뉴욕한인회]

 

[앵커]뉴욕 주 상하원에서 오는 3월 1일을 유관순 열사를 기리는 3.1운동의 날로 기념하는 결의안이 채택됐습니다. 오늘(15일) 상하원은 각각 결의안을 통과시켰는데요, 뉴욕 한인사회와 한국 정치인들도 참석해 기념일 제정을 축하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 기잡니다.

 

[리포트]

한민족의 거국적인 독립 만세 운동,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뉴욕 주의회에서 이를 기념했습니다.

 

화요일(15일), 뉴욕 주 상하원은 오는 3월 1일을 3.1운동의 날로 기념하는 결의안을 각각 통과시켰습니다.

 

뉴욕 주 하원 론김 의원은 결의안 통과 전 발언 시간을 통해 “유관순 열사는 10대 학생으로 나라의 독립을 위해 고문당하고 순국한 인물이라며, 민족의 평화적 독립 염원인 3.1운동을 설명했습니다.

 

{녹취}

 

주 하원에선 론 김의원이 결의안을 발의했으며, 여린 니우, 에드워드 브라운스틴, 에릭 딜런, 댄 쿼트 의원이 멀티 스폰서로 동참했습니다.

 

이어서 뉴욕주 상원에서도 기쁜 소식이 이어졌습니다.

 

토비앤 스타비스키 의원은 상원 결의안 통과 전 “유관순 열사는 평등과 민주주의의 원칙에 따라 3.1운동에 앞장선 인물이며, 앨리스 샤프 미국 감리교 선교사의 후원으로 서울 이화학당에서 학업을 이어갔다.”고 소개했습니다.

 

{녹취}

 

상원에선 스타비스키의원이 결의안을 발의했으며, 존 리우 의원이 코스폰서로 동참했습니다.

 

{녹취}

 

뉴욕 한인사회와 박효성 뉴욕 총영사, 한국 국회의원 5명도 참석해,  결의안 통과를 축하했습니다.

 

한편, 올해는 3.1운동이 일어난 지 100년이 되는 해로, 각종 기념 사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2019년 1월 15일 저녁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보도국 기자 news@nyradiokorea.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