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유치 뇌물 스캔들'에 모리 조직위원장 연루의혹

기사입력 2020.04.01 02:54 조회수 17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사진=연합뉴스)


지난 2013년 일본의 도쿄올림픽 유치과정에서 불거진 뇌물 스캔들에 현재 올림픽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모리 요시로 전 총리와 조직위 이사 다카하시 하루유키도 연루됐다는 의혹이 로이터통신에 의해 제기됐다.


로이터통신은 31일(현지시간) 도쿄올림픽 유치위의 재무기록을 검토한 결과 유치위가 당시 모리 전총리가 이끌던 '가노 지고로 기념 국제스포츠연구.교류센터에 130만달러(약 15억8천200만원)을 지원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가노 센터측은 도쿄올림픽 유치위로부터 받은 돈에 대해 "올림픽 유치활동에 관한 연구비"라며 "미국의 컨설팅 회사와 컨설턴트들을 고용해 유치활동을 도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올림픽 유치위가 직접 컨설턴트를 고용하지 않고 제3자인 가노 센터를 앞세운 점에서 실제로는 이 돈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관계자 등 스포츠계 인사들에 대한 뇌물이나 로비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 일본의 2020년 도쿄올림픽 유치 당시 IOC위원이었던 라민 디악 전 국제육상경기연맹 회장의 경우 도쿄올림픽 유치를 돕는 대가로 230만달러(약 28억원) 상당의 뇌물을 받고 IOC위원들을 매수했다는 혐의로 수년째 프랑스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프랑스 당국의 뇌물 스캔들 수사로 일본에서 올림픽 유치위 이사장을 맡았던 다케다 쓰네카즈가 지난해 6월 IOC위원과 일본올림픽 위원장직에서 모두 물러났다.




도쿄올림픽 주경기장(사진=연합뉴스)

이에대해 도쿄올림픽 조직위 이사직을 맡고 있는 다케하시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디악과 같은 중요 인사들과 선물을 주고받으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건 일반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다카하시도 도쿄올림픽 유치과정에서 유치위로부터 무려 820만달러(약 100억원)을 받았다.


다카하시는 이 돈에 대해 당시 유치위 컨설턴트로 고용된데 따른 대가로 받은 것이라며 "디악에게 도쿄의 올림픽 유치를 지지해달라고 부탁하긴 했지만 뇌물을 주는 등의 부적절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디악은 개최도시 투표 하루 전 아프리카 올림픽 대표단과 회의를 갖고 도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세네갈의 유력 스포츠계 인사가 로이터통신에 전했다.


이에따라 도쿄올림픽 유치 뇌물스캔들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sophie@cbs.co.kr

 

CBS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FM 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