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일원 한인사회 공적부조 개정안 시행 우려 입장문 발표, 오는 6일 플러싱서 설명회 개최

기사입력 2020.02.04 15:57 조회수 73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20420AAAAAAAAA.jpg

 

[앵커]뉴욕일원 한인사회가 연방정부의 공적부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준비에 나섰습니다오늘(4), 주요 한인 이민자 단체들은 연방 대법원이 결정을 우려하는 입장문을 냈습니다또한 오는 6일 공적부조 개정안 설명회를 개최합니다최동한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뉴욕일원 한인사회가 공적부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시민참여센터민권센터뉴욕과 뉴저지 이민자 보호교회는 4기자회견을 열고 연방 대법원의공적부조 개정안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영주권 기각은 물론 저소득층 이민자들의 복지 축소 등을 우려했습니다또한이민자들의 경제적 기여에도 불구하고정부 보조 대상으로 왜곡하는 문제도 지적했습니다.

 

박동규 변호사입니다.

 

{녹취}

 

민권센터 차주범 선임 컨설턴트는 기관들이 연대해 트럼프 정부의 반이민 정책에 대응하고투표권이 있는 이민자들의 선거 참여를 촉진하며최종적으로 포괄적 이민 개혁을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민자보호교회시민참여센터민권센터한인봉사단체협의회는 오는 6일 저녁 7플러싱 제일교회 비전센터에서 공적부조 개정안에 대한 긴급 설명회를 개최합니다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공적부조개정안은 오는 24일 일리노이주를 제외하고 시행되며영주권과 비이민 비자 발급에 적용됩니다.

 

카이저 가족 재단의 조사결과 개정안이 시행되면이민자 10명 중 8명이 심사기준의 부정적 항목에 해당될 수 있으며이민 신청자의 42%가 부정적 심사결과가 예상되며이민신청서의 92%가 보충서류가 요구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2020년 2월 4일 저녁 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보도국 기자 news@nyradiokorea.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FM 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