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美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등 6개 후보

기사입력 2020.01.15 00:15 조회수 353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작품상·감독상·편집상·국제장편영화상·미술상·각본상 등

한국영화 최초로 주요 부문 노미네이트



한국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등 주요 부문 후보에 오른 영화 '기생충' (사진=CJ ENM 제공)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한국영화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주요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작품상을 비롯해 총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cademy of Motion Pictures Arts and Sciences, AMPAS)는 13일 오전(현지 시간) 공식 홈페이지와 SNS에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를 발표했다.


그 결과, '기생충'은 작품상(곽신애·봉준호), 감독상(봉준호), 편집상(양준모), 국제장편영화상(한국), 미술상(이하준·조원우), 각본상(봉준호·한진원) 등 6개 부문 후보에 포함됐다.


작품상은 '포드 V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감독상은 '아이리시맨', 조커',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편집상은 '포드 V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조커'와 겨루게 된다.


국제장편영화상은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 허니랜드'(마케도니아 공화국), '레미제라블'(프랑스),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와, 미술상은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각본상은 '나이브스 아웃',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경쟁한다.


앞서 '기생충'은 지난달 17일(한국 시간) 발표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예비 리스트에도 올라 화제가 됐다.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현재 국제장편영화상)과 OST '소주 한 잔'이 오리지널 송 부문 후보에 든 바 있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1927년 설립된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주관으로 그 전해에 발표된 미국 영화와 미국에서 상영된 외국영화를 대상으로 우수한 작품과 그 밖의 업적에 대해 시상한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2월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지난해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초 공개된 '기생충'은 부자 가족과 가난한 가족을 중심으로 빈부 격차를 이야기하는 영화로 그해 황금종려상을 탔다. 국내에서는 그해 5월 30일 개봉해 누적 관객수 천만 명을 넘겼다.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FM 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