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도중 '탕탕탕'…2명 사망, 1명 중태

기사입력 2019.12.31 00:20 조회수 82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美텍사스 이번엔 교회에서 총격사건

범인은 또 다른 '신도'가 총으로 저격



총격사건이 벌어진 웨스트 프리웨이 교회(붉은색 원안)(사진=미국 CBS 방송 캡처)


미국 텍사스주의 한 교회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당했다.


미국 CBS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주일인 29일(현지시간) 오전 텍사스주 포트워스 북서부의 화이트 세틀먼트에 있는 '웨스트 프리웨이' 교회에서 엽총을 든 한 남성이 갑자기 총격을 시작했다.


그러자 또 다른 교회 신도가 자신의 총으로 범인을 저격했다.


범행 당시 교회에서는 예수의 최후의 만찬을 기념하기 위한 '성찬식'이 거행되고 있었다.


한 교인은 "너무도 무서웠다"며 "목숨이 눈앞에서 번쩍이는 것 같았다. 이런 장면을 본 아이들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인의 총에 맞은 1명은 현장에서, 또 다른 1명은 병원 후송 도중 각각 숨졌다고 밝혔다.


대응 사격에 쓰러진 범인은 병원에 후송됐지만 중태라고 한다.


한편, 지난 2017년 텍사스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제1침례교회에서도 괴한이 총격을 가해 26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다.


이 외에도 텍사스주에서 최근 대형 총격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올해 8월 텍사스 엘파소 월마트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22명이 숨지고 7명이 숨졌다.


같은 달 오데사-미들랜드에서도 총기난사 사건이 일어났다.

 

CBS노컷뉴스 권민철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