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노동국 성희롱 방지 교육, 한인 네일 업주들에게 제공

기사입력 2019.10.30 16:17 조회수 19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103019a.jpg

 

[앵커]뉴욕주 직장에선 성희롱 방지 교육을 의무적으로 시행해야 합니다도입 초기라 아직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뉴욕주 노동국은 오늘(30한인 네일 업주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방지 교육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최동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주 노동국은 수요일(30플러싱에서 열린 성희롱 방지 세미나에서 모든 고용주는 성희롱 예방 정책을 채택하고 모든 직원에게 사본을 제공하며매년 성희롱 방지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날 세미나는 뉴욕한인 네일협회가 마련한 자리로 한인 업주들이 대거 몰려 관심을 보였습니다.

 

뉴욕주 노동국의 Deputy Counsel 마이클 파글리아롱가는 규정에 따라 성희롱 금지금지된 행위의 예시 제공가능한 해결책연방법과 주법에 근거해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내용 등이 정책의 최소 기준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따라서 뉴욕주의 모든 고용주는 성희롱 예방책을 수립해야 하며견본은 주정부 웹사이트에서 이용가능합니다.

 

또한 불만 제기 양식이 포함돼야 하며조사가 시의적절하게 비밀리에 이뤄지며정당한 절차를 보장하는 조사를 포함합니다.

 

성희롱이 부당한 행위며지속적일 경우 방치한 감독자와 경영자가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증언 또는 도움을 준 개인에 대한 보복이 불법임을 명시해야 합니다.

 

모든 노동자 대상 교육은 양방향이어야 하며실시간 및 대면웹을 통한 세미나 방식인 웨비나개별적으로 가능합니다비디오를 사용할 경우 직원이 온라인으로 시청하거나 그룹 프리젠테이션 용으로 다운로드 한 후 피드백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한국어 등 직원들이 사용하는 언어로 제공돼야 합니다.

 

{녹취}

 

협회 박경은 회장은 의무사항인 만큼 업주들의 숙지를 당부했습니다.

 

{녹취}

 

뉴욕주외에도 뉴욕시도 비슷한 규정을 시행해 올해 말까지 성희롱 방지 교육을 시행해야 합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2019년 10월 30일 저녁 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보도국 기자 news@nyradiokorea.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