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란, 사우디 석유시설에 드론 외 순항미사일도 쐈다"

기사입력 2019.09.17 00:19 조회수 7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주요 석유시설이 이란으로부터 무인기(드론)뿐만 아니라 미사일 공격까지 받았다고 미국 ABC뉴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고위 관리를 인용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 후티 반군이 자처한 전날 드론 공격이 미사일까지 동원한 이란의 직접 소행이라는 이와 같은 주장이 사실로 확인되면, 미국과 이란 사이의 충돌 위기가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ABC뉴스 선데이에 이란이 전날 사우디 석유 시설을 공격하면서 순항미사일 10여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또 이란이 드론을 보냈으며, 공격에 사용한 드론 규모는 이미 알려진 10대가 아닌 20대 이상이라고 말했다.


이는 이번 공격의 배후를 자처한 후티 반군은 물론 배후설을 강하게 부인하는 이란의 주장과 배치된다.


그러나 미국은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예멘이 공격했다는 증거는 없다. 로하니 (이란 대통령)와 자리프 (외무장관)가 짐짓 외교에 관여하는 척하고 있으나,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거의 100여건의 공격의 배후에는 테헤란이 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또 다른 고위 관계자도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는 후티 반군의 주장은 거짓이라며 "이란이다. 후티 반군은 자신들이 하지도 않은 것에 대한 인정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범인이 누군지 안다고 믿을 만한 이유가 있다"면서 "우리는 (범인이 누구인지에 대한) 검증(결과)에 따라 장전 완료된(locked and loaded) 상태"라며 미국의 군사 공격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누가 이 공격을 일으켰다고 사우디가 생각하는지, 우리가 어떤 조건 하에서 진행할지 등에 대해 사우디로부터 소식을 듣기 위해 기다리는 중"이라며 사우디 측 발표를 기다리고 있음을 시사했다.

cbs2000@cbs.co.kr

 

CBS노컷뉴스 박종환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