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철회·임명강행' 모두 준비…임명 전날까지 고뇌한 文

기사입력 2019.09.09 23:51 조회수 14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막전막후

文, 6일 순방 귀국 뒤 주말 내내 고뇌

대국민 담화문도 지명철회·임명 둘로 작성하라 지시

靑 참모진도 9일 아침에야 임명 결단 접해

文 "권력기관 개혁, 조국에게 마무리 맡길 것"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전날인 8일까지도 지명 철회와 임명 두가지 시나리오를 놓고 고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참모진마저 문 대통령의 결단을 9일 오전에야 알게 됐다고 한다.


앞서 지난 6일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 대통령의 첫 행선지는 위기관리센터였다. 큰 피해가 우려되는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상황을 점검하기 위함이었다.


이후 저녁 식사를 마친 문 대통령의 관심사는 조국 임명에 집중됐다.


문 대통령은 저녁 9시쯤부터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 핵심 참모들과 함께 조국 임명을 놓고 장시간 토론을 펼쳤다고 한다.


새벽까지 이어진 토론에서 문 대통령은 주로 참모들의 의견을 청취했다고 한다. 이러한 찬반 의견을 놓고 문 대통령은 토요일이었던 7일 숙고의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임명 발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됐던 8일에도 문 대통령은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후보자 스스로 만신창이라 부를 정도로 우려되는 상황 속, 후보자 부인마저 기소됐고 여론도 우호적이지 않아 문 대통령의 고민이 더욱 깊어진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주말사이 청와대 내부에서도 '무조건 임명 기류'가 바뀐 것 같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결국, 문 대통령은 청와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에게 '지명 철회와 임명' 두 가지 대국민 메시지를 모두 작성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민을 거듭하던 문 대통령은 늦은 밤 최종 결단을 내렸고, 권력기관 개혁 완수라는 목표를 위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게 됐다. 참모진이 작성해 온 담화문 초안도 문 대통령이 직접 자신의 생각과 말로 대부분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9일 임명장 수여식에서 "저를 보좌해 저와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성과를 보여준 조국 장관에게 그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하게 밝힌 바 있다"며 "그 의지가 좌초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 점에서 국민들의 넒은 이해와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techan92@cbs.co.kr

 

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