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복지 수령 인구 56년 이래 최저. 공적부조 개정안 시행 후 더 줄듯

기사입력 2019.08.21 15:04 조회수 15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자료제공 뉴욕시 독립예산국 IBO]

 

[앵커]올들어 정부가 제공하는 현금 보조를 받은 뉴욕시 인구가 약 33만 명으로 집계돼, 56년 이래 최저치로 나타났습니다. 10월부터 시행을 앞둔 연방정부 공적부조 개정안으로복지 혜택 수령 인구는 더 줄어들 전망입니다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시 독립예산국IBO이 화요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9 6월 기준시내 거주민 가운데 정부의 현금 보조를 받는 인구는 약 33만 17백명으로 집계됐습니다지난 1963(333백 명)과 비슷한 수준으로, 56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현금 보조 수령 인구가 가장 많았던 1995(3)에 비하면 71% 감소했습니다.

 

보고서는 “95년 수준의 복지 수령 인구가 유지됐다면 올해 시정부 관련 예산은 57억 달러에 가까웠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뉴욕시 2020 회계연도 예산안의 현금 보조 예산은 17억 달러로, 40억 달러 가까이 적은 셈입니다.

 

뉴욕시는 1960년대와 70년대 현금 보조를 받는 인구가 빠르게 늘어나 1백만 명을 돌파했고, 90년대 초 들어 경기가 침체하면서 95 116만 명으로 최고치에 도달했습니다당시 뉴욕시 거주민 7명 중 1명이 정부의 현금 보조를 받고 있었습니다보고서는 이후 연방정부와 주정부시정부가 복지 개혁을 단행하면서 보조금 수령 인구가 급격히 줄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번 연방정부 공적부조 개정안이 시행될 경우 수령 인구는 더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보고서는 공적부조 개정안 영향으로 혜택 대상 주민이 신청을 하지 않거나이미 수령하던 혜택도 포기할 수 있다현금 보조 수령 인구가 더 감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지난 주 발표된 공적부조 개정안은 비자나 영주권 신청 기각 사유에 포함되는 복지 프로그램을 푸드스탬프와 메디케이드 등 비현금성 혜택으로 확대하는 내용으로오는 10 15일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뉴욕과 뉴저지를 비롯한 전국 16개 주가 무효를 위한 소송을 제기한 상태입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이정은입니다.

 

2019년 8월 21일 저녁 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보도국 기자 news@nyradiokorea.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