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두 얼굴, 체르노빌 때 8천km 날아온 방사능 우려하더니

기사입력 2019.08.05 23:27 조회수 7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작=스마트뉴스팀)


2020년 도쿄 올림픽(7월 24~8월 9일)에서 방사능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일본정부가 1986년 체르노빌 원전 방사능 누출사고 때와는 상반된 태도를 보여줘 이중적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1986년 4월 26일 옛 소련 우크라이나 키예프 북쪽 104km에 있는 체르노빌 원전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소련정부가 원전사고 정보를 은폐하고 있다"고 비난을 퍼부었고, 국회는 원전사고 정보 신속공개에 대한 결의안을 채택했다. 


그 해 5월 4일 도쿄에서 열린 G8(주요 7개국+소련) 정상회의에서는 원전사고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원전 가동 국가는 안전성을 확보해야 할 국제적 책임이 있다. 소련정부는 주요 7개국을 비롯 다른 나라가 요청하는 모든 정보를 즉시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나아가 토양이 방사능에 오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유럽 전역의 식품 수입을 규제했다. 당시 아사히신문은 "8000km를 날아온 체르노빌 원전의 방사능이 일본 전역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의 태도는 이와 정반대다. 


해외언론들이 연일 도쿄올림픽의 방사능 위험을 경고하는 보도를 내보내고 있지만 일본정부는 요지부동이다. 


특히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올릭픽 기간 중 각국 선수들에게 후쿠시마 식재료를 활용한 메뉴를 제공할 방침이다. 선수들의 방사능 피폭 우려는 아랑곳하지 않고, 후쿠시마 농산물은 안전하다고 전 세계에 홍보할 기회로 삼기 위해서라는 지적이다. 


또한 야구와 소프트볼 일부 경기는 방사능이 누출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67km 떨어진 후쿠시마 아즈마 야구경기장에서 열린다. 


체르노빌 원전 사고 당시 방사능 누출이 일본에 미칠 영향을 앞다퉈 보도했던 일본언론은 후쿠시마의 방사능에 대해서는 침묵모드를 견지하고 있다. 


후쿠시마 출신 아내와 일본에서 거주하는 제보자는 지난 1일 CBS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일본 방송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관련 역학조사나 세슘 농도가 인간에 미치는 영향과 대비법 등을 설명해주는 프로그램을 본 적 없다"고 말했다. 


한편 리얼미터가 지난 2일 '도쿄올림픽에서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제공하는 것과 관련, 도쿄올림픽을 보이콧 해야 하나'라는 문항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 중 68.9%가 보이콧 찬성, 21.6%가 보이콧 반대라고 답변했다(총 응답자 502명,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4%포인트). 


앞서 2011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 때 대규모 쓰나미가 닥치면서 후쿠시마 인근 해안 원전의 가동이 중단되고 대규모 방사능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moon034@cbs.co.kr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www.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